close

삼성전자, 14개국 201개 협력사 참석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개최

[OSEN=강필주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서울 쉐라톤 디큐브 시티 호텔에서 국내외 생활가전 협력사를 대상으로 '2017년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한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은 기존 협력사뿐 아니라 향후 삼성전자와 거래를 희망하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 행사에는 국내 포함 중국, 일본, 태국, 미국, 독일 등 14개국 201개 업체에서 약 510명이 참석해 분야별로 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신기술∙신사업 관련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경영 현황과 업계 동향, 제품 개발·생산과 관련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참석한 업체들은 신기술·신공법 적용 아이디어,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방안 등을 교류함으로써 상생협력을 통해 상호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이 행사의 취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해는 특히 IoT 기술을 접목한 사용자 편의성 향상, 에너지 효율 개선 등의 혁신 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진지한 토론이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구매부서 외 개발∙금형∙생산 기술 등 관련 부문이 모두 참여해 협력사들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이번 행사에서는 2016년에 우수 아이디어를 제안한 20개 협력사에 대한 시상과 함께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고, 생활가전 신제품에 적용된 부품과 기술을 소개하는 전시 부스도 마련됐다.

이 중 대표적 사례로는 공기청정기와 에어컨의 핵심 부품인 필터에 적용되는 활성탄 첨가제 공정을 단순화함으로써 성능 향상과 원가 개선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은 쓰리에이씨(대표이사 권석규)를 꼽을 수 있다.

세고스(대표이사 박윤식)는 셰프컬렉션 냉장고의 강화 유리 선반에 들어가는 부품을 일체화시켜 보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하는데 기여했으며, 이 부품을 개발한 노하우로 자사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매출까지 높이는 성과를 얻었다.

무등스크린(대표이사 박진옥)은 무풍에어컨 전면에 홀을 뚫는 방식을 철판 가공이 아닌 사출 방식으로도 가능케 함으로써 원가 개선은 물론 올해 출시된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의 가벼우면서도 유려한 전면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새롭게 발굴한 협력사 우수 제안은 면밀한 검토를 거쳐 2018년 신규 제품에 적용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협력사는 매출을 확대하고 연구개발에 재투자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는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외에도 국내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해 사업 환경 변화와 신기술 정보를 제공하고, 여성 경영자와 2세 경영자를 대상으로 경영 노하우를 전수하는 소모임 활동 등을 진행하고 있다. /letmeout@osen.co.kr

[사진] 쓰리에이씨 권석규 대표 /삼성전자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최무성 "가장 기억 남는 후배? 단연코 박보검" 배우 최무성이 가장 기억에 남는 후배로 배우 박보검을 꼽았다.배우 최무성은 지난...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