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형 SUV에 '스토닉'도 있다, 기아차 렌더링 공개

[OSEN=강희수 기자] 철저하게 2030 세대를 겨냥한 소형 SUV가 기아자동차에서 나온다. 기아차는 7일, 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소형 SUV의 이름을 '스토닉(STONIC)'으로 확정한 사실을 발표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스토닉'이라는 이름은 '재빠른'을 의미하는 'SPEEDY'와 음계의 시작이자 중심축이 되는 으뜸음을 뜻하는 'TONIC'의 합성어로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라는 콘셉트를 반영했다.

이 차는 철저하게 2030 세대의 니즈에 맞춰 개발 됐다. 디자인에는 젊은 감각이 반영 돼 스포티하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민첩하고 강인한 소형 SUV의 덕목도 담았다.

외장디자인은 속도감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볼륨감을 조화시켰다. 입체적인 그릴부에 세로형 포그램프 가니시를 배치했다. 얇고 길게 자리잡은 헤드램프는 날렵한 인상을 준다.


앞뒤바퀴 펜더는 입체감이 넘치고, 사이드 글라스는 날렵한 형상을 하고 있다. 매끈하고 민첩하게 뻗은 루프라인과 독창적으로 디자인 된 루프랙은 활용성을 강조했다.


볼륨감 있게 설계된 테일게이트에는 리어디퓨저가 균형감 있게 달려 있다. 개성있는 그래픽이 점등되는 슬림한 라인의 리어램프는 젊고 미래지향적이다.

인체공학적인 설계를 바탕으로 세련미와 실용성을 강조한 실내는 운전자의 감성적인 만족도를 높여준다.

볼륨감있는 크래시패드와 스포티한 느낌의 에어벤트는 SUV 본연의 강인함과 활동성있는 이미지를 강조한다. 새로운 스타일의 센터페시아 및 히터 컨트롤,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플로팅타입 내비게이션이 적용돼 젊은 감각의 실내디자인이 완성됐다.


기아차는 모하비(대형)-쏘렌토(중형)-스포티지(준중형) 및 니로(친환경 SUV)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SUV '스토닉'으로 SUV 라인업을 구성하게 됐다. /100c@osen.co.kr

[사진] 기아자동차 신형 소형 SUV '스토닉'의 렌더링 이미지. /기아자동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