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도CEO’ 첫방, 착한 서민 지원..재미+감동 다 잡았다 [종합]

[OSEN=정준화 기자] 뭉클한 감동이 있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JTBC 새 예능 ‘나도 CEO’가 위기에 처한 서민을 돕고 희망을 선물했다. 진행을 맡은 박수홍, 공형진, 한은정, 허준의 호흡도 꽤나 보기 좋았다.

7일 오후 JTBC 생계 예능 체인지업 프로젝트 '나도 CEO'가 첫 방송됐다.

이 프로그램은 적자의 수렁에서 폐업 아니면 버티기라는 선택의 갈림길에 선 서민들의 가게를 탈바꿈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장님'의 쪽박 가게를 대박 가게로 변신시켜주는 스타 비서진으로는 MC 박수홍, 공형진, 한은정, 그리고 허준이 함께 한다.

시청자 참여 게시판 등을 통해 지난 3월부터 사연 신청을 받았고, 첫 번째 사장님은 마산에서 호프집을 운영하고 있는 김상석 씨가 선정됐다.

김 사장은 출산 중 생긴 사고로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어린 딸을 돌보고 있어 가게 운영은 한층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었다.

'나도 CEO'의 설계 마스터 신재훈은 마산의 대형 외식상권 틈새에 위치한 '1호 사장님'의 가게를 살리기 위해 각종 경쟁 업체를 돌며 아낌없이 조언을 쏟아냈다.

가게 전면 공사 및 CEO 교육으로 완벽히 탈바꿈한 가게의 첫 개업일, 박수홍과 공형진은 개업 떡과 SNS를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고, 한은정과 허준은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서빙까지 하는 열의를 보였다.

특히 한은정은 여배우의 우아한 모습은 잠시 내려둔 채 "치킨 시키신 분!"을 연신 외치며 적극적으로 가게 부흥에 나서 사장님을 감동시키기도 했다.

첫날 두 시간 장사를 통해 99만원 매출을 올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 사장은 "아빠가 돈 열심히 벌 테니까 건강해져서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며 아이에게 눈물의 메시지를 보내 뭉클함을 더했다.

/joonamana@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