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이라크] 슈틸리케가 강조한 점유율 축구는 무의미했다

[OSEN=이균재 기자] 슈틸리케 감독이 강조한 점유율 축구는 무의미했다.

한국은 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아랍에미리트 에미리츠클럽 스타디움서 열린 이라크와 평가전서 0-0으로 비겼다. 카타르전 모의고사에서 숱한 과제를 떠안았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4일 새벽 4시 카타르 자심 빈 하마드경기장서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을 벌인다.

카타르전은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이 달린 중대 일전이다. 한국은 최종예선 7경기서 4승 1무 2패(승점 13)로 본선 직행 마지노선인 조 2위에 올라있다. 카타르전 이후 남은 2경기는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9차전 홈경기 상대는 선두 이란(승점 17)이고, 최종 10차전은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 원정길에 올라야 한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1, 2위국에 본선 직행 티켓이 주어진다. 3위로 처지면 골치가 아파진다.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행의 가시밭길을 걸어야 한다.

한국에 이라크전 내용과 결과가 중요했던 이유다. 슈틸리케 감독은 생소한 3-4-3 전술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스리톱으로 손흥민-지동원-이청용이 출전했다. 박주호-한국영-남태희-김창수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스리백은 장현수-기성용-홍정호가 형성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점유율 축구'는 슈틸리케 감독이 부임 초기부터 강조한 부분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라크-카타르전을 앞두고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도 "앞선 경기들은 점유율이 60% 내외를 기록할 정도로 높았다. 볼을 점유하며 안정적으로 하다 패스가 끊기면 아주 위험한 상황이 초래됐다. 패스의 질을 높이고 빌드업을 안정적으로 한 다음 공격 찬스를 만들고 마무리하는 과정을 훈련했다"면서 "우리의 축구 철학을 계속 유지하려고 했다. 대다수 팀이 상당히 조직적이고 공간을 내주지 않아 대응하려면 탈압박 능력이 필요하다. 원터치 투터치로 탈압박해서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슈틸리케 감독이 이라크전에서 꺼내든 카드는 '기성용 시프트'였다. 주장이자 중앙 미드필더인 기성용은 스리백의 중앙에서 빌드업의 시발점 역을 했다. 수비 시 스리백을 형성했지만 공격 시 종종 미드필더로 올라왔다.

자승자박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안정적인 후방 빌드업을 택했다. 패스와 시야가 좋은 기성용을 내려 쉽게 빌드업을 함과 동시에 수비 안정화를 꾀했다.

그러나 이라크는 강팀이 아니었다. 오히려 잔뜩 웅크린 채 좀체 올라오지 않았다. 한국은 점유율서 앞섰지만 공격 지역 숫자 싸움에서 밀려 날카로움을 잃었다. 전반 유효슈팅과 코너킥 0개가 이를 잘 말해준다.

그나마 후반 들어 기성용을 위로 올려 4-1-4-1로 바꾼 뒤에야 공격에 활기가 돌았다. 이마저도 세밀함이 부족해 결실로 맺지는 못했다. 한국의 이라크전 전후반 도합 유효슈팅은 0개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번 중동 원정을 앞두고 "국민들이 다시 한 번 대표팀을 믿어주면 분명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다"라고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이라크전은 있던 '신뢰'마저 깨진 한 판이었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