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②] ‘하루’ 변요한 “멋 부리지 않고 연기하고 싶다”

[OSEN=지민경 기자] 배우 변요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은 아무래도 tvN '미생'이다.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변요한의 능청스러운 연기력이 더해져 완성된 그가 연기한 한석율이라는 캐릭터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 때문에 아직도 사람들의 머릿속에 깊이 박혀있는 변요한의 이미지는 유쾌한 한석율의 모습이다.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알리게 해준 드라마 ‘미생’은 변요한에게 특별히 남다른 작품으로 남을 법하지만 그는 이제껏 찍었던 독립 영화들과 똑같은 작품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변요한은 최근 서울 삼청동에서 진행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연기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미생’에 대해 “물론 대중과 ‘미생’을 통해 만났지만 그 전에 많은 독립 영화들 중에도 저한테 소중한 작품들이 많다. ‘미생’이 대중들에게 사랑받은 작품이지만 그 전에 독립 영화를 사랑해줬던 분들도 많이 있다. 저한테는 그냥 한 작품이다. 잊혀지지 않는. 모든 작품이 다 잊혀지지 않는다. ‘미생’은 제 소중한 한 작품이자 제 히스토리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미생’ 이후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변요한은 연기에 대한 호평이 더욱 늘어났다. 그는 이에대해 “저한테는 딜레마다. 저는 어떤 연기가 잘한 거고 못한 건지 잘 모르겠다. 어렸을 때 봤던 영화를 봤을 때 그 때는 너무 이상하다고 느낀 배우의 연기도 있었다. 그런데 다시 나이가 들어서 봤을 때는 ‘아 이거지’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또 오히려 제가 많이 지치고 힘들 때 제가 초창기 때 찍었던 독립영화들을 보면 또 다시 느껴지는 것이 있다. 그래서 멋 부리지 않고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거기에서 오는 고민이 크다”는 고충을 털어놨다.


변요한은 최근 계속해서 진지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지만 한석율과 같은 그의 유쾌한 연기를 그리워하는 팬들도 많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기회가 된다면 또 할 것이다. 저는 하고 싶은 것도 많고 풀어야할 숙제도 많은 것 같다. 독립영화 찍을 때도 그렇고 지금도 ‘이거 찍고 나면 다음 작품은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이 매 작품마다 든다. 그러면서 배우는 것도 많다. 저도 제가 어느 길로 가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매 작품마다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그는 “친구들과 자주 이야기하는 건데 제가 원한다고 오래 연기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래하고 싶다고 해서 오래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한 작품할 때마다 최선을 다한다”며 “저는 단 한 번도 제 연기에 만족한 적이 없다. 독립영화 찍을 때도 그렇고 저는 저한테 의심이 많다. 그런데 그래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러지 않으면 최선을 다하지 못할 것 같다”는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작에 대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그는 “모르겠다. 아직은 정해져 있는 것이 없다. 조급하게 달리고 싶지 않다. 예전에 독립영화 찍을 때 한 번 크게 쓰러진 적이 있다. 몸이 쓰러졌다기 보다 저 스스로가 연기를 해야 되나 하고 의심을 한 적이 있다. 조급하게 달리는 것 보다 천천히 천천히 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mk3244@osen.co.kr

[사진] CGV아트하우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