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택시운전사' 송강호부터 류준열, 4인4색 포스터 공개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송강호의 차기작이자 유해진, 류준열과의 첫 만남, 그리고 '피아니스트'로 국내에 알려진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가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담아낸 4인의 캐릭터 포스터를 14일 공개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공개된 4인 캐릭터 포스터는 각자의 역할에 완벽히 몰입한 배우들과 각 인물의 뚜렷한 개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먼저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간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맡은 송강호의 캐릭터 포스터는 “손님이 가자면 택시는 어디든지 가는거지”라는 카피와 함께 관객들이 배우 송강호에게서 가장 보고싶어하는 유쾌하고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대중을 매료시키는 흡입력과 완벽한 신뢰를 선사하는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매 작품마다 늘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여온 송강호는 표정 하나, 대사 한마디에도 다양한 변화를 추구하며 1980년 5월 광주의 현장을 직면한 평범한 택시운전사 만섭을 입체적인 캐릭터로 탄생시켰다.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로 분한 토마스 크레취만의 캐릭터 포스터를 보면 그가 들고 있는 카메라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특히 “약속한다. 진실을 반드시 전하겠다”라는 카피는 심상찮은 상황을 듣고 신분을 감춘 채 입국해 광주로 향했던 기자로서의 사명감과 진정성을 고스란히 전한다.

광주 토박이 택시운전사 황태술로 분한 유해진의 캐릭터 포스터는 평온한 표정과 함께 “머시가 미안혀라. 나쁜놈들은 따로있구만”이라는 카피를 통해 ‘황태술’의 정 많고 따뜻한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수많은 작품 속에서 진솔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선보였던 유해진은 아내와 아들이 있는 평범한 가장의 모습과 1980년 5월 광주 사람들의 희로애락을 실감나게 표현해내며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우연히 만난 만섭과 피터에게 따뜻한 밥 한끼를 대접하고, 힘든 상황 속에서도 비장한 사명감이나 신념 이전에 양심과 상식상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행동으로 옮기는 모습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 이어 대학가요제에 나가는 것이 꿈인 스물 두 살의 광주 대학생 구재식으로 분한 류준열은 시위대 중 유일하게 영어가 가능해 우연히 만난 ‘피터’의 통역을 맡아 만섭의 택시를 함께 타고 다니며 취재를 돕는다.

만섭의 택시 안에서 짓고 있는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류준열의 캐릭터 포스터는 “지는 대학가요제 갈라고 대학갔는디요”라는 카피가 더해져,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밝은 청년의 모습을 보여준다.

'택시운전사'는 올여름 개봉할 예정이다./ purplish@osen.co.kr

[사진] 쇼박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 [유구다언] '허정무...

    지난 2014년 7월 11일 '차기 사령탑에 허정무 감독을 추천합니다!'는...

  • [한국 이라크]...

    슈틸리케 감독이 강조한 점유율 축구는 무의미했다.한국은 8일(이하...

  • '전설' 이형택,...

    "아주 잘했고 자랑스럽다. "'한국 테니스의 자존심' 정현(21, 삼성증권...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