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자' 봉준호 감독 "멀티플렉스 보이콧, 충분히 이해간다"

[OSEN=김보라 기자] 감독 봉준호가 ‘옥자’의 개봉을 놓고 국내 멀티플렉스 극장들과 넷플릭스가 논란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봉 감독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옥자’의 기자회견에서 “영화를 본 반응이나 리뷰를 흥미롭게 읽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외국 언론과의 인터뷰 후 그제 귀국했고 어제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레드카펫 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봉 감독은 넷플릭스와 멀티플렉스와의 갈등에 대해 “제가 가는 곳마다 논란을 일으키는 인물이다(웃음). 저희 영화가 (상영법 등)외적으로도 기여할 수 있다면 그것 자체로 타고난 복이 아닐까 싶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도 “사실 칸에서도 법적으로 규정을 정해놓았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않고 불렀다(웃음). 미리 정해놓고 불렀어야지 굉장히 민망했다”며 “무엇보다 깐 국제 영화제인데, 왜 프랑스 국내법을 적용하려고 한건지, 궁금하기도 했다. 그것도 우리 영화가 한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다행”이라고 부연했다.

봉 감독은 3대 멀티플렉스가 29일 동시 상영을 금지한 것에 대해 “멀티플렉스 측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고 했다.

‘설국열차’ 이후 4년 만의 복귀작인 ‘옥자’는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와 동물 옥자의 우정과 사랑, 갈등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9일 넷플릭스와 전국의 일부 개인 극장을 통해 공개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