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DK 정상' 민경호, 韓 최초 UCI 2.1 등급 대회 종합 우승

[OSEN=올림픽공원, 이균재 기자] 민경호(서울시청)가 한국인 최초로 국제사이클연맹(UCI) 2.1 등급 대회 종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민경호는 18일 오전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서 출발해 올림픽공원까지 65km를 달리는 2017 투르 드 코리아 대회 최종 5구간 레이스서 옐로 저지(종합 선두)를 지켰다. 1~5구간 최종 합계 17시간47분46초를 기록하며 2위 아빌라 바네가스 에드윈 알시비아데스(일루미네이트, 17시간47분53초)를 7초 차로 따돌렸다. 전날까지 종합 2위였던 예브게니 기디치(비노 아스타나)는 1초 차 3위로 마감했다.

이로써 민경호는 한국 사이클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1등급 대회서 우승하는 쾌거를 맛봤다. 아울러 지난 2012년 박성백(KSPO) 이후 5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올랐다.

민경호는 베스트 영 라이더(23세 미만 최고 성적 선수)에게 주어지는 흰색 저지도 입으며 2관왕을 달성했다. 민경호는 종합 우승 상금으로 1750만 원, 2구간 우승 상금으로 700만 원 그리고 베스트 영 라이더 상금 등을 더해 2500만 원이 넘는 상금을 챙기며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지난 15일 2구간 우승을 차지한 민경호는 3~4 구간에서 다른 팀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지만 동료 선후배들의 지원 사격 속에 종합 선두를 수성했다.

마지막 5구간까지 경쟁이 이어졌다. 민경호에 8초 뒤져 있던 기디치가 구간 1위를 할 경우 종합 우승을 내줘야 했다. 민경호는 서울시청 동료들과 함께 메인그룹서 탐색전을 벌였다. 강력한 경쟁자는 기디치와 아빌라였다.

16km를 남기고 장지웅(코레일)이 선두 그룹에 합류한 가운데 막판까지 숨 막히는 승부가 이어졌다. 민경호는 34위로 골인했지만 브렌튼 존스(JLT 콘도르)가 구간 1위를 차지하며 아빌라와 기디치의 추격을 따돌렸다.

모스카 야코포(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가 산악왕에게 주어지는 빨간 물방울 저지를 입었고, 아빌라는 파란 저지(스프린트 1위)를 차지하며 종합 2위의 아쉬움을 달랬다.

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이탈리아)가 팀 1위에 오르며 800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한편, 지난 14일 여수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군산, 무주, 영주, 충주, 서울 일대를 거쳐 5일간(778.9km)의 대장정을 마감했다./dolyng@osen.co.kr


[사진] 투르 드 코리아 조직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