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파수꾼' 김영광, 미친父 폭풍 눈물‥복수의 끝은 

[OSEN=조경이기자] '파수꾼' 장도한(김영광 분) 검사가 정신이 온전치 못한 아버지를 만나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19일 방송된 MBC '파수꾼'에서 장도한은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는 아버지를 만났다. 아버지는 아들을 못 알아보고 제발 살려달라고 빌었다. 장도한은 눈물을 글썽이며 "고개 좀 들어보세요. 저 왔어요 아빠"라고 말했다.

장도한은 아버지에게 "이 사진 한번 봐봐. 아빠 괴롭혔던 형사, 이 사람 맞지?"라며 남병재(정석용 분) 형사의 사진을 내밀었다.

장도한의 아버지는 사진을 보고 놀라며 "다 맞아요. 집에 가고 싶어요. 제가 다 했어요. 제가 다 했어요"라며 몸서리를 치며 싹싹 빌었다.


장도한은 "내가 아빠 여기서 꼭 나가게 해줄게. 다음엔 우리 집에 꼭 같이 가자"며 눈물을 흘렸다.

뒤따라온 김은중 검사는 병원 측 관계자로부터 "이신혁씨 당시에도 간첩사건 조작된 거라고. 사건 후에 저렇게 된 것은 그래서 그렇게 된거라고 소문이 많았다"는 말을 들었다. 이신혁은 장도한의 아버지의 이름이다.

장도한은 아버지와의 접견서류에 '이관우'라는 이름을 기입했다. 김은중은 '이관우'의 이름을 확인, 문 밖을 나서는 장도한을 발견하고 그의 뒤를 미행했다.

김은중 검사는 병원 밖에서 장도한과 이관우(신동욱 분)가 만나고 있는 모습을 지켜봤다.

장도한은 이관우에게 "아빠는 여전히 날 못 알아본다, 머릿속에선 그때 일이 되풀이 되는 것 같다, 살려달라, 잘못했다는 말만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관우에게 "고맙다 도한아. 넌 나보다 아빠랑 말 잘 통했지 않냐"고 했다. 관우는 장도한에게 "관우야 우리가 가족이었을때 일은 떠올리고 싶지 않다. 빨리 그 형사 찾아서 윤승로 잡고 네 이름 찾아서 아저씨 면회도 당당히 해라"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장도한이 실제 관우이며, 관우가 장도한이었던 것.

이날 조수지는 장도한이 파수꾼의 대장이라는 증거를 찾아냈다. 그리고 장도한, 이관우와 성당에서 삼자대면을 했다.

정체를 들킨 정도한이 앞으로 어떻게 파수꾼팀과 공조하며 윤승로에게 어떤 복수극을 펼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rookeroo@osen.co.rk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