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일 프리뷰] 우규민, 친정팀 첫 상대 결과는?

[OSEN=한용섭 기자] 지난 겨울 LG를 떠나 삼성과 FA 계약을 한 우규민(삼성)이 친정팀 LG 상대로 첫 대결에 나선다.

우규민은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올 시즌 11경기에서 3승3패 평균자책점 4.63을 기록 중이다.

지난 1일 롯데전 7이닝 2실점 으로 시즌 3승째를 거둔 후 승리가 없다. 최근 두 차례 등판에서 4이닝 7실점, 5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다.

최하위 삼성은 최근 상승세를 타며 2주 연속 5할 승률을 기록 중이다. 9위 kt에 승차없이 승률에 뒤진 10위다. 우규민이 LG 상대로 승리를 따낸다면, 삼성의 탈꼴찌도 기대된다.


LG는 최근 상승세다. 지난 2주간 8승3패를 기록 중이다. 고민거리였던 타선이 전체적으로 살아난 덕분이다. 2군에서 재충전을 하고 복귀한 이형종(6경기 타율 .478), 정성훈(6경기 타율 .444), 유강남(3경기 타율 .444)이 2군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중심타선으로 성장 중인 양석환(최근 10경기 타율 .318), 채은성(최근 10경기 타율 .355)도 부진에서 벗어나 타격감이 올라오고 있다.

사이드암 투수인 우규민은 LG의 좌타라인 이천웅, 박용택, 오지환, 김용의 등 과의 상대가 중요하다. LG는 1~3번을 좌타자로 내세울 가능성이 높다.

한편 LG의 선발 투수는 에이스 허프다. 최근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1.57(23이닝 4실점)으로 지난해 에이스 위력을 되찾았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