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청' 김부용 "식당 운영 실패, 사람에 지쳤다" 고백


[OSEN=박진영 기자] 김부용이 식당 운영하다가 실패했던 힘든 시절을 고백했다.

김부용은 최근 진행된 SBS '불타는 청춘' 녹화에서 데뷔 이후 식당운영에 실패했던 이야기를 담담하게 털어놨다. 김부용은 “원래 혼자 있는 걸 좋아하냐”는 김국진의 질문에 “혼자 있는 걸 좋아하기 보다는 몇 번의 식당운영에 실패한 후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전했다.

그는 “계속해서 사람들을 상대하다보니 지치게 됐다”라고 당시 느꼈던 감정을 진솔하게 고백했다. 이어 현재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부용은 “어머니가 3형제와 함께 있는 게 좋아 같이 일하다 보니 전보다 건강해지셨고 활력이 넘치신다”라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번 방송에서 깜짝 공개된 김부용의 어머니는 불청 멤버 이연수와 꼭 닮아 놀라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20일 방송. /parkjy@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