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쏘카, ‘쏘카부름’ 서비스 본격 운영... 콜택시처럼 부르면 달려온다

[OSEN=이인환 기자] 콜택시처럼 호출하는 카셰어링을 사용한다?

카셰어링 업체 쏘카는 20일 "좋은 평가를 받은 D2D(Door to Door) 서비스를 ‘쏘카부름’ 서비스로 확장해서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쏘카부름 서비스란 말그대로 쏘카를 불러서 바로 타는 서비스다. 쏘카가 앱으로 차량을 예약한 뒤 쏘카존으로 이동해 이용하는 방식이었다면, 쏘카부름 서비스는 콜택시를 호출하듯 서울 전역에서 원하는 장소, 시간에 카셰어링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짐이 많거나 쏘카존이 먼 경우 등 쏘카 이용에 제약이 있던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쏘카는 "지난 1년간 D2D 서비스를 베타테스트로 운영하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용패턴 분석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과 서비스 간의 접점을 강화하고 본격 운영에 나서게 됐다. 쏘카부름이라는 서비스명도 고객 아이디어를 반영해 탄생했다"고 밝혔다.


쏘카부름 서비스는 쏘카앱과 홈페이지에서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쏘카 예약하기 메뉴에서 ‘부름예약’을 선택하고, 이용시간과 출발지 상세정보를 입력한 후 이용차량을 고르면 예약된다. 반납 시에는 출발지와 동일한 장소에 차량을 주차하고 애플리케이션 내 스마트키로 차량문을 잠그면 바로 반납처리가 된다.

쏘카부름 서비스는 주중 및 주말 오전 8시-24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이용 시에는 대여 시작 2시간 전에 예약을 해야 하고, 차량이 대여시작 시간보다 일찍 도착하면 ‘예약 앞당기기’ 기능으로 기다리지 않고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반납 시간은 별도 제한 없다.

이용요금은 대여/주행요금 외 부름요금(8천 원)이 별도 발생한다. 대여/주행요금은 기존 쏘카 이용료 기준과 동일하다. 서울 전지역에서 이용 가능하며, 합법주차가 가능한 곳이면 된다. 주차장소가 불명확하거나 변경된 경우에는 고객센터를 통해 이용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

쏘카 조정열 대표는, “쏘카는 다변화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더욱 쉽고 간편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쏘카부름 서비스를 본격 운영하게 됐다”며, “향후 서울 외 지역으로 확대함으로써 고객 친화적인 서비스 운영과 공유경제 저변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mcadoo@osen.co.kr

[사진] 쏘카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