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 김지석 “꾸준히 일하면서 내 존재 확인받고 싶다”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김지석이 프랑스 파리 일대에서 촬영한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의 화보를 공개했다.

김지석은 ‘여행지에서의 내추럴한 일상’이라는 단순한 콘셉트를 자신만의 감성으로 한층 드라마틱하게 연출하며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았다. 맨몸에 걸친 홑겹 이불은 기본이고, 피케 셔츠, 데님 재킷, 리넨 티셔츠 등 심플함이 돋보이는 스타일링은 그런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김지석은 파리에 머무는 동안 매일 아침 센 강 주변을 조깅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김지석은 “센 강을 따라 달리다 보면 에펠 탑 맞은편에서 리턴을 해요. 거기서 물을 마시며 10분 정도 쉬죠. 그때 땅바닥에 앉아서 에펠 탑을 바라보며 행복에 젖은 사람들을 감상해요. 에펠 탑이 사람들에게 주는 행복과 추억, 기쁨을 같이 느끼는 거죠”라고 설명하며 뭉클해했다.


김지석은 훗날 꼭 가보고 싶은 곳으로 ‘레고 본사’를 꼽기도 했다. 그 이유에 관해선 “레고를 엄청 좋아하는데요. 나이가 드니, 레고가 단순히 장난감이 아니라 어릴 때의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게 해주는 매개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연기나 방송 활동이 힘들 때면 쉬어가고 싶단 생각이 들진 않는가’라고 묻자, “꾸준히 일을 하면서 내 존재를 확인 받고 싶다”는 게 김지석의 답변. 그러면서 그는 “전혀 다른 내 모습을 발견하고, 또 그런 내 모습을 보며 사람들이 놀라고 반응하는 것들에서 오는 재미와 에너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지석은 차기작을 검토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그라치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