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택시운전사' 류준열 "노래 실력? 극장에서 확인해 줬으면"

[OSEN=장진리 기자] 류준열이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공개될 노래 실력에 대해 걱정을 표했다.

류준열은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제 노래 실력을 극장에서 확인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택시운전사'에서 류준열은 광주의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구재식은 대학가요제 출전을 꿈꾸는 1980년 5월, 가장 평범하고 뜨거운 청춘을 표현하는 캐릭터다.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 공개로 화제를 모으기도 한 류준열은 "노래 실력은 극장에서 확인해 주셨으면 좋겠다"면서도 "아마 영화에서 보시면 더 이상 안듣고 싶어지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나게 노래 한 곡을 뽑는 장면에 대해서는 "급작스럽게 손님이 왔는데도 상도 내주시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한 때를 가장 즐겁게 보여준 신이다. 촬영한다기 보다는 정말 쉬는 것처럼 편하게 촬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아직 서로의 노래 실력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세 사람의 노래 실력에 대해 송강호는 "노래하면 유해진이 가장 잘할 것 같다"고 말했고, 유해진은 "노래는 류준열이 가장 노래를 잘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mari@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