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택시운전사' 송강호X유해진X류준열이 되살릴, 광주 5월의 그날[종합]

[OSEN=장진리 기자] 1980년, 뜨거웠던 광주의 5월이 스크린에서 되살아난다.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는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제작보고회를 열고 베일을 벗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등 주연배우와 함께 연출을 맡은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 캐스팅 실화냐"를 외치게 만드는 드림 캐스팅을 완성한 것은 장훈 감독의 힘이다. 송강호-유해진-류준열이라는 최강 캐스팅을 완성한 장훈 감독은 "이 영화를 하면서도 가장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장 하고 싶은 1순위 배우분들과 작업을 하게 됐다"고 캐스팅에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두 분의 팬으로서 송강호, 유해진이 같이 연기하고 있는 모습을 모니터로 보면 행복했다"며 "류준열은 이미지가 참 좋다고 생각했는데 만나보고 나서 배우로서 태도가 너무 좋다고 생각했다. 그 역할을 정말 잘해줬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배우들과 행복한 작업을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송강호와 유해진은 '택시운전사'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20년이 넘게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로 맹활약한 두 사람이지만, 송강호와 유해진이 한 작품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해진은 "라면 광고 말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 했다고 하면 정말이냐고 묻는 분들이 많다"며 "입에 발린 소리 같아서 그렇지만, 많은 영화인들이 송강호 선배와 같이 하길 원한다. 저 역시 그랬다"고 말했다.

기자 역의 토마스 크레취만의 캐스팅 역시 하늘이 도운 것처럼 물 흐르듯 이뤄졌다. 장훈 감독은 "독일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가장 먼저 떠오른 배우가 토마스 크레취만이었다. 독일 에이전시에 연락을 하니까 어려울 거라고 하더라"며 "시나리오를 영어로 번역해서 보냈는데, 만나고 싶다고 하더라. 배우가 작품이 가진 취지에 공감을 하고, 적극적으로 먼저 출연하기를 원했다. 설득하러 토마스 크레취만 집에 갔다가 저녁 식사를 대접받고 기분 좋게 함께 하게 됐다"고 기적같았던 캐스팅 후기를 전했다.

광주로 향하는 택시운전사 만섭 역을 맡은 송강호는 아픈 현대사 속 실존했던 인물을 연기하는 부담을 토로하기도 했다. 송강호가 연기한 만섭은 실존했던 인물이지만, 이름도 사연도 정확하게 알려지지는 않은 캐릭터. 아픈 시대상을 감당해야 하는 부담감 때문에 캐스팅을 거절하기도 했다는 송강호다.

송강호는 "아무래도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마음의 부담감이랄까, 나쁜 부담감은 아니고 좋은 부담감이 있었다"며 "역사의 큰 부분을 송강호라는 배우의 자질이 감당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효자동 이발사', '변호인' 등 유독 아픈 역사를 표현하는 작품에 많이 출연한 송강호는 "그걸 생각하고 출연한 건 아닌데 필모를 돌아보니 그런 것 같다. 우리가 알고 있었던 역사의 예술적 승화를 통해 새로운 시선을 바라볼 수 있는 지점을 만들어간다는 것에 대해 배우의 한 사람으로서 큰 의미를 느낀다"고 말했다.

자신이 태어나기도 전의 역사에 살았던 뜨거운 청춘을 표현하게 된 류준열은 "도전하겠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전혀 겪어보지 못한 시간들이라 도전 의식이 있었다"며 "특히 젊은 배우들이라면 송강호, 유해진 선배와 같이 작품을 하는 건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다. 이번 작품을 통해 버킷리스트를 이뤘다"고 환하게 웃었다.

'택시운전사'는 충무로 최고의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한 캐스팅으로 관객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선보이는 작품마다 대표작을 갱신하는 송강호, 감초 조연에서 명실상부 충무로 원톱으로 자리매김한 유해진, 안방과 스크린에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류준열, 한국 영화에서는 처음으로 만날 수 있는 연기파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까지 출연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mari@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