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6G 연속 멀티 출루' 추신수, TOR전 2안타 1득점…팀은 역전패

[OSEN=조형래 기자]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6경기 연속 멀티 출루 기록을 이어갔다. 하지만 팀은 1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9회 역전패를 당했다.

추신수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볼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 경기에서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득점 활약을 펼쳤다.

이로써 추신수는 5경기 연속 안타 기록과 6경기 멀티 출루 행진을 동시에 이어갔다. 추신수는 타율 2할6푼5리로 소폭 끌어올렸다.

1회말 첫 타석 평범한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 그러나 두 번째 타석부터 리드오프로서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1-1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추신수는 3B1S에서 토론토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5구 88.7마일 커터를 받아쳐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려냈다.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후속 엘비스 앤드루스의 안타로 2루까지 진출했고 노마 마자라의 땅볼로 3루까지 진출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홈을 밟는데는 실패했다.

1-5로 뒤진 4회말, 3번째 타석에서는 팀 역전의 을 마련했다.2사 1,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투수와 1루수 사이에 흐르는 빗맞은 타구를 때렸지만, 아무도 이 타구를 처리하지 못하면서 1루에 안착했다. 내야 안타로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결국 추신수가 2사 만루로 기회를 이으면서 이후 앤드루스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고, 마자라의 볼넷으로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애드리언 벨트레의 우중간 싹쓸이 2루타가 나오면서 6-5로 역전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이 과정에서 홈을 밟았다. 텍사스는 역전에 성공했다.

6회말에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8회말 5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이번에도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한편, 텍사스는 6-7로 역전패를 당했다. 4회말 5점을 뽑아내는 빅이닝을 만들며 1점의 리드를 9회까지 끌고갔다. 하지만 9회초 맷 부시가 조쉬 도널슨에 적시타, 그리고 켄드리 모랄레스에 적시타를 얻어맞으면서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텍사스는 2연패에 빠지며 34승35패로 5할 승률이 무너졌다. /jhra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