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일 프리뷰] '친정 강세' 박세웅, 팀 분위기 바꿀까

[OSEN=최익래 기자] 4연패 팀과 6연패 팀의 정면 충돌. 6월 승률 9~10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롯데와 kt가 격돌한다.

kt와 롯데는 20일 수원 kt위즈파크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팀간 10차전을 치른다. 최근 들어 최악의 분위기의 양 팀. '위닝 시리즈' 내지는 '스윕 승'을 챙기는 팀은 상대를 밟고 분위기 반전을 꾀할 수 있다. 반면, 그렇게 패한 팀은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지게 된다.

홈팀 kt는 충격의 4연패에 빠졌다. 포항서 삼성과 3연전을 '루징 시리즈'로 마감하고 올라온 뒤 한화와 주말 홈 3연전을 내리 패했다. 문제는 마운드였다. kt 투수진은 3경기서 무려 37점을 내주는 수모를 경험했다. 한화의 4번타자 윌린 로사리오가 8홈런 14타점을 기록했다. kt 투수진은 그에게 철저히 유린당했다. 범위를 넓혀도 흐름이 안 좋기는 마찬가지다. 6월 월간 승률 3할8푼5리(10승16패)로 최하위다.

롯데 역시 심각하다. 롯데는 지난주 벌어진 여섯 경기를 모두 패했다. 6연패. 선발투수 박세웅이 지난주 첫 경기를 잡아내지 못하며 지독한 연패가 시작됐다. 반등의 기회는 있다. 6월 월간 승률은 2할5푼(4승12패)로 kt에 이어 전체 9위에 올라있다. 반등이 필요하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