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美 빌보드도 "이해 안 돼"…, 지드래곤 끝나지 않은 USB 공방전

[OSEN=정지원 기자] 지드래곤의 'USB 앨범' 공방전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빌보드 역시 이같은 공방전에 의문을 제기했다.

가온차트는 지난 19일 지드래곤의 '권지용' USB 앨범을 음반 집계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USB 앨범에 음원이 들어있지 않아 이를 음악 콘텐츠로 보기 어려워 이를 저작권법상 전송(다운로드 서비스)라고 판단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와 관련, 미국 빌보드는 "USB든 CD든 그 형태는 모두 같다"며 "빌보드 차트에서는 '권지용'을 앨범 판매량으로 볼 수 있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USB를 통해 음악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면 그것은 곧 앨범 판매량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것.

빌보드는 "앨범 판매량은 자랑스러운 수치 중 하나일 뿐"이라며 "(음반 판매량이) 팬덤의 장신구가 되진 않았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빌보드는 한국 음악 시장이 완전히 새로운 형식으로 변화해가고 있는 상황에서 정책 재고 필요성을 언급했다.


앞서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음콘협) 측은 지드래곤의 USB 앨범 '권지용'을 실행하면 특정 인터넷 사이트로 연결되고 그 안에서 신곡 음원과 영상, 이미지 등을 감상하고 다운로드 할 수 있지만, USB 안에 음원이 들어있다고 말하기엔 애매하다며 음반으로 규정할지 여부를 두고 문화체육관광부에 질의서를 보냈다.

이에 음콘협과 가온차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2016년 9월 23일 저작권법 개정을 통해 음이 유형물에 고정된 것을 음반으로 정의하고 있으며, 음을 디지털화한 것을 포함하고 있다. 저작권법상으로는 음반에 해당된다. 하지만 가온차트의 앨범 정의는 '음반'의 정의와 다르다. 디지털 음원까지 음반으로 정의하면 가온차트의 경계가 허물어진다"며 앨범으로 정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후 YG엔터테인먼트가 가온차트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밝히며 논란은 일단락되는듯 했으나, 다시 미국 빌보드가 이에 제동을 걸면서 공방전은 좀처럼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