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쌈마이' 송하윤 "처음부터 마음갔던 설희, 좋은 시간 선물할 것"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송하윤이 '쌈, 마이웨이'를 통해 연기 인생 2막을 화려하게 열었다. 이에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송하윤은 20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 대본과 시놉시스를 봤을 때부터 설희에게 마음이 많이 갔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시청자분들께 좋은 시간을 선물하도록 하겠다"라는 감사의 마음을 고백했다.

송하윤은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수성 중인 KBS 2TV '쌈, 마이웨이'에서 6년째 한 남자와 연애 중인 백설희로 분해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설렘보다 편안함이 크고, 연애는 좋지만 결혼 앞에서는 망설여지는 장수 커플의 현실을 리얼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는 데 성공했다.

이는 긴 시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쌓아온 연기력이 뒷받침 됐기에 가능한 결과다. 송하윤은 고등학생 시절 잡지 모델로 데뷔, 2005년 MBC 8부작 드라마 '태릉선수촌'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펼쳤다.

2012년 방영한 SBS 드라마 '유령'과 2014년 영화 '제보자'를 통해 연지자로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이외에도 영화 '화차', 드라마 '스웨덴 세탁소' 'TV소설 그래도 푸르른 날에' '드림나이트' 등에 출연하며 내공을 키웠다. 2015년 MBC '내 딸, 금사월'에서 제대로 포텐을 터뜨리며, '송하윤'이라는 이름 세 글자를 시청자들에게 완벽하게 각인시켰다. 그리고 올해 만난 '쌈, 마이웨이'는 배우로서의 도약점이 됐다. /parkjy@osen.co.kr

[사진]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