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역할 집중·감독 디렉팅"..이동건표 연산이 흥하는 이유

[OSEN=정소영 기자] "역할에 집중하고 감독님 디렉팅이 있었던 덕분이죠."

이동건은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연산군 이융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데뷔 후 첫 사극일 뿐 아니라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수차례 그려졌던 연산군 캐릭터를 맡은만큼 방영 전부터 그를 향한 우려와 기대 섞인 시선이 잇따랐는데,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극중 이융은 동생 이역(연우진 분)에 대한 열등감을 가진 인물. 어릴 적부터 선왕의 사랑을 독차지했을 뿐 아니라, 자신이 유일하게 마음을 연 여자 채경(박민영 분)의 마음도 동생에게 향한 것을 알자 이역을 위기에 몰아넣었다. 또한 이역이 '낙천'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온 지금도 더욱 커진 불안과 경계로 광기 어린 연기를 선보이는 중.

특히 이를 연기하는 이동건의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그간 전작들을 통해서 부드럽거나 신사적인 모습을 보여줬었다면, 이번 '7일의 왕비' 속 그의 모습은 잔인하고 거친 성정이 드러나기 때문. 새로운 캐릭터도 높은 싱크로율로 소화하는 활약에 많은 호평이 향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이동건은 오늘(20일)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호평이라니 너무 행복한 일이다. 일부러 눈빛을 '광기 어리게 해야지' 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다만 역할을 이해하고 그 상황에 빠져들려고 노력하다보며니 저도 모르는 제 얼굴이 나오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연출을 맡은 이정섭 PD에게 공을 돌리기도 했다. 이동건은 "연기가 지나치거나 모자를 때는 감독님께서 올바른 디렉션을 주셨기 때문에 제가 더 막 가보는 것도 있었다. 마음껏 해도 된다는 신뢰를 감독님께서 보여주셔서 '갈 때까지 가보자'라는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다시 한 번 연기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이동건에게는 좋은 소식이 더 있다. 전작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은 조윤희와 태명 '호빵이'라는 가족이 생긴 것. 이동건은 신혼임에도 바쁜 촬영으로 인해 집에 자주 못 가는 것이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 "저는 이번에 사극이 처음이지만 아내는 사극 경험이 있어서 이해해주더라"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다만 "제 걱정만 하다가 오늘 새벽에는 '언제 오냐'는 얘기는 안 하지만, 애기 태명이 '호빵이'인데 호빵이가 아빠 보고싶다고 메시지가 와서 잠시 멍하게 보기도 했다"고 말하며 약간의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이동건은 '7일의 왕비'가 종영한 이후 조윤희와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리겠다고 밝혔던 바. 과연 그는 마지막까지 성공적으로 새로운 연산군 캐릭터를 만들어낸 뒤 자랑스러운 남편과 아빠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K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