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혹성탈출' 앤디 서키스 "시저 役, 끝나면 마음에 구멍 뚫릴 듯"

[OSEN=장진리 기자] 앤디 서키스가 '혹성탈출' 시리즈의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앤디 서키스는 20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맷 리브스 감독)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해 "시저 역할이 끝나면 마음에 구멍이 뚫릴 것 같다"고 밝혔다.

앤디 서키스는 영화 속에서 유인원의 리더 시저 역을 맡았다. 앤디 서키스는 "영화 초반 시저는 여전히 공감 능력을 가진 리더다. 유인원 사회를 구축하면서 인간과의 공존을 위해 노력한다. 전쟁이 진행 중임에도 시저는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며 "시저 역할은 가장 특별한 경험 중 하나다. 가장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게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다. 나의 마음에 가장 가까운 캐릭터 중 하나"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맷 리브스 감독과 함께 아름다운 이야기를 배경으로 감정을 표현하면서 똑똑하게 여정을 이어나가는 모습을 표현하는 모습이 즐거웠다"는 앤디 서키스는 "맷 리브스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부터 푹 빠졌다. 배우로서 만날 수 있는 가장 뛰어난 감독이다"라고 감독을 극찬했다.


이어 "다양한 유인원 역할을 한 배우들과도 독특한 경험을 이어가고 있다. 시저 역할이 끝나면 마음에 구멍이 뚫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유인원의 리더 시저(앤디 서키스)가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후,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하는 유인원 사이에서 종의 운명과 혹성의 주인을 결정할 거대한 전쟁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mari@osen.co.kr

[사진] '혹성탈출: 종의 전쟁' 공식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