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영스' 2PM 우영 "DJ 혼자하는 건 10년만 처음..긴장"

[OSEN=이소담 기자] 보이그룹 2PM의 멤버 우영이 스페셜 DJ로 나섰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서는 이국주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우영이 임시 진행을 맡았다.

이날 우영은 "국주 누님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스페셜하게 달려왔다"고 인사했다.

그는 "사실 제가 활동한지 10년 가까이 되고 있는데 이렇게 디제이를 혼자서 하는 건 처음"이라며 "그래서 긴장을 안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제가 어저께 정승환 씨 하는 걸 보이는 라디오로 집에서 혼자 보면서 긴장을 조금 달랬다"고 말했다.


이어 "승환 씨 정말 목소리가 감미롭더라. 오늘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 부담감을 많이 갖고 왔다"고 덧붙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