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영스' 2PM 우영 "DJ 혼자하는 건 10년만 처음..긴장"

[OSEN=이소담 기자] 보이그룹 2PM의 멤버 우영이 스페셜 DJ로 나섰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서는 이국주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우영이 임시 진행을 맡았다.

이날 우영은 "국주 누님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스페셜하게 달려왔다"고 인사했다.


그는 "사실 제가 활동한지 10년 가까이 되고 있는데 이렇게 디제이를 혼자서 하는 건 처음"이라며 "그래서 긴장을 안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제가 어저께 정승환 씨 하는 걸 보이는 라디오로 집에서 혼자 보면서 긴장을 조금 달랬다"고 말했다.

이어 "승환 씨 정말 목소리가 감미롭더라. 오늘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 부담감을 많이 갖고 왔다"고 덧붙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