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승투' 박세웅 "연패, 부담도 됐지만 책임감 더 컸다"

[OSEN=수원, 최익래 기자] 롯데의 현재이자 미래는 박세웅(22)이었다.

박세웅은 20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전에 선발등판, 6이닝 7피안타 4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롯데 타선은 박세웅이 마운드에 올라있는 동안 7점을 지원했다.

롯데는 박세웅의 호투에 힘입어 kt를 10-2로 꺾었다. 롯데는 지난주 여섯 경기를 전부 패하며 지독했던 6연패 늪에 빠져있었다. 지난주 화요일 사직 KIA전서 승리를 기록하지 못하며 연패의 출발점이었던 박세웅이 그 연패를 끊은 셈이었다.

박세웅은 이날 호투로 종전 2.19였던 평균자책점을 2.03으로 끌어내렸다. 만일 다음 등판에서도 무실점 호투를 이어간다면 1점대 재진입도 가능하다.


아울러, 박세웅은 이날 승리로 시즌 8승 고지에 올라서게 됐다. 이제 고작 13경기에 등판했을 뿐이지만 가파른 승수 쌓기다. 박세웅은 지난해 27경기서 7승12패, 평균자책점 5.76을 기록한 바 있다. 이때 거둔 7승이 데뷔 후 한 시즌 최다승이었다. 박세웅은 벌써 지난 시즌의 자신을 넘었다.

경기 후 박세웅은 "팀이 연패 중이라는 것에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책임감을 느꼈다. 무조건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던졌다"라며 "매 경기 책임감을 갖고 던질 것이다. 오늘 투구로 만족이나 방심하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