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재팬] 트와이스 "日 데뷔 기뻐..2PM처럼 도쿄돔 공연이 목표"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데뷔를 앞두고 "2PM처럼 도쿄돔 무대에 서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트와이스는 28일 일본에서 베스트앨범을 발매, 내달 2일에는 정식으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정식 데뷔 전부터 일본에서도 'TT' 열풍을 일으킬 정도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일본 매체 오리콘스타일은 28일 트와이스의 데뷔 기념 인터뷰를 공개, 일본 데뷔 소감과 활동 각오 등을 전했다. 특히 일본인 멤버 미나와 사나, 모모가 일본 활동에 대한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서 미나는 일본 데뷔에 대해서 "기쁘지만 긴장되는 부분도 있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을 때 다른 멤버들이 있었기 때문에, 일본 활동은 언어 면을 포함해 우리 세 명이 이끌어갈 수 있었으면 한다. 정신 차리고 열심히 하겠다. 6명의 일본 활동을 기대하고 있고 각자 적극적으로 일본어 공부를 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나는 "세 명 모두 간사이 출신이어서 표준어도 노력해야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트와이스의 데뷔 앨범은 일본 아이튠즈 앨범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것은 물론, 라인뮤직 음원차트에서도 줄세우기를 달성했다. 국내에서 독보적인 음원강자로 꼽히는 있는데 이어 일본에서도 성공적인 데뷔다.

특히 'TT'의 안무가 'TT 포즈'라 불리며 일본에서도 열풍을 일으켰고,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미나는 "응원가 '치어 업' 이후에 'TT'를 발표했기 때문에 우리도 처음에 토라지는 표정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어렵게 느끼고 많이 연습했다"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번 앨범에는 한국 히트곡인 'TT', 'OOH-AHH하게', 'CHEER UP', 'KNOCK KNOCK', 'SIGNAL'의 일본어 버전이 수록됐다. 멤버들은 새로운 분위기로 재녹음에 참여했다. 이에 대해서 사나는 "한국어 버전과는 내용이 조금 다른 스토리로 완성됐기 때문에 놀랐다. 일본어 버전은 디테일이 있어서 소설 같은 느낌이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모모는 "일본어가 되면서 템포에 변화가 있어서 어렵게 느껴졌다"라며 고충을 토로했고, 미나도 "원래 한국어 템포에 맞게 만들어진 곡이므로 어려웠다. 한국어 버전은 후렴구 같은 가사인데, 일본어 버전은 달라서 여섯 명은 기억하기 힘들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개성 넘치면서도 친근한 그룹이라고 팀을 설명하면서, 일본 활동 목표로 도쿄돔을 꼽았다. 미나는 많은 일본 팬들을 만나기 위해 가능한 많은 라이브 공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나는 "일본 데뷔가 정해져 있지 않았을 때부터 한국 사인회에 와준 팬들이 데뷔를 기다리고 있다는 말을 했었다. 기다려준 것에 감사했고, 그 말에 힘을 받고 있었다. 그래서 빨리 일본의 팬들도 마나고 싶다. 그리고 내가 처음 한국을 방문한 것은 2PM 선배님의 콘서트를 보기 위해서였는데, 2PM처럼 도쿄돔 무대에서 원스와 함께 공연을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내달 2일 1만 명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인 도쿄 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 'TWICE DEBUT SHOWCASE Touchdown in JAPAN'를 발표한다. 뜨거운 반응으로 쇼케이스를 1회 더 추가했을 정도로 일본에서의 인기를 예고하고 있는 트와이스의 행보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