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미더머니6', 더블케이부터 양홍원까지…돌아온 힙합춘추전국시대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쇼미더머니6'가 또다시 돌아온 힙합춘추전국시대를 예고했다. 

3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힙합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올해 '쇼미더머니6'는 더욱 화려한 프로듀서 라인업으로 '역대급 시즌'을 예고했다. 타이거JK&Bizzy, 지코&딘 , 다이나믹 듀오, 박재범&도끼까지 '쇼미더머니6'라 볼 수 있는 최강 프로듀서 라인업이 관심을 집중시켰다. 

최강 프로듀서들은 또다시 시작된 '힙합 전쟁'에 경쟁심을 드러냈다. '힙합 대세' 지코와 대세는 우승이 유력한 프로듀서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코는 "정말 이번에는 예상 못할 것 같다"면서도 "곡은 정말 잘 만들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고, 지코의 파트너 딘은 "예상 못할 것 같은데 저희가 하는 건 진짜 멋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이나믹 듀오는 "우리의 것을 열심히 해서 성공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최자는 "지금 전국에서 랩 잘하는 친구들이 다 여기 모인 것 같다"며 "정말 잘 하는 친구들을 저희 회사로 뽑아가겠다"고 인재 욕심을 냈다. 개코는 "얘들아, 편하게 이리로 와. 우리 등을 밟고 뛰어"라고 적극적으로 인재 영입에 나섰다. 

'힙합 문익점' 타이거JK 역시 프로듀서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타이거JK는 "원래 '쇼미더머니'를 싫어했었는데 어느새 정말 큰 문화가 되어 있더라. 오히려 제가 배우고 싶어서 신인처럼 나왔다"며 "제 라이벌은 도끼, 박재범이다. 제일 잘 나가는 친구들이다. 요즘 운동을 하고 있는데 시즌이 지나가면서 몸이 재범이보다 멋있어지는 저희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역대급 참가자들이 차례로 베일을 벗었다. 대한민국의 힙합신을 이끌었던 1세대 래퍼들부터 현재 떠오르는 힙합신의 라이징 스타까지, 다양한 이력의 참가자들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현재 힙합신의 주목을 받는 신예 래퍼들과 1세대 래퍼들의 결과는 엇갈렸다. 하이그라운드 소속의 래퍼 펀치넬로는 타이거JK의 극찬을 받으며 1차 예선을 무난히 통과했다. 타이거JK는 "지구를 뒤흔들어 놓을 아이콘을 찾고 싶다고 혼자 생각했는데 굉장히 독특한 색깔이 있었다. 2차 예선이 기대된다"고 펀치넬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페노메코는 지문 수준의 독특한 톤을 자랑하는 랩 실력으로 우승후보로 꼽히며 1차 예선을 통과했다. 반면 1세대 래퍼 MC한새와 원썬은 차례로 탈락해 충격을 안겼다. 두 사람은 최선을 다해 랩을 선보였지만, 1차 탈락이라는 참담한 결과를 받아들었다. 

설욕을 위해 재도전을 선언한 래퍼들 역시 희비가 엇갈렸다. 해쉬스완과 주노플로는 "랩이 파도를 타는 느낌이었다", "랩을 진짜 날렵하게 진짜 너무 잘해서 놀랐다"는 평가를 들으며 예상대로 1차 예선을 통과했다. 반면 리듬파워의 지구인은 긴장한 탓에 가사를 더듬는 치명적인 실수로 1차 예선에서 탈락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아들었다. 

넉살과 더블케이는 최강 우승 후보로 프로듀서들과 참가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화려한 래핑의 넉살과 '쇼미더머니' 우승 프로듀서 출신 더블케이는 톱클래스 래퍼들의 '쇼미더머니' 도전으로 앞으로의 결과에 기대를 모았다. 

Mnet '고등래퍼' 출신 화제의 참가자들도 '쇼미더머니6'에 모습을 드러냈다.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원(영비)은 '쇼미더머니6'에 당당히 출사표를 던졌다. 양홍원은 "고등래퍼 우승까지 하면서 자신감을 많이 찾았다. 두렵지 않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포부 넘치는 출연 각오처럼 양홍원은 뛰어난 랩 실력을 자랑했고,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1차 합격 목걸이를 받아들었다.

사생활 논란으로 '고등래퍼'에서 하차했던 노엘(장용준) 역시 '쇼미더머니6'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노엘은 "'고등래퍼' 결승전을 보면서 진짜 많이 울었다"며 "내가 이 사람들을 음악으로 설득시키고 싶다는 생각을 해서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엘은 합격 목걸이는 받아들었지만 "그 조에 그렇게 잘하는 친구들이 많지 않아서 돋보였다", "좀 더 긴장해야 할 것 같다. 자신감 있게 하는 것 치고는 그렇게 잘하지 않았다"는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훈훈 비주얼의 래퍼 빅원은 "절절함이 보였다"고 엄격하다고 소문난 프로듀서 비지에게 합격 목걸이를 받는데 성공했다. 뉴욕 예선에서 Bizzy의 극찬을 받은 나상욱, 그리고 개코의 극찬을 받은 이희선도 돋보이는 참가자였다. Bizzy는 "엄청난 원석을 보여드리겠다"고 나상욱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고, 개코는 "랩 디바가 될 수 있는 에너지가 있었다"고 이희선을 극찬했다. 

과연 본격적으로 포문을 연 '쇼미더머니6'가 또 어떤 놀라운 참가자들의 대결로 안방을 놀라게 할지 관심이 집중된다./mari@osen.co.kr

[사진] Mnet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