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렉서스 브랜드, ‘라이프 스타일’을 하이브리드 하다

[OSEN=강희수 기자] 토요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가 새로운 단계의 ‘하이브리드’를 선언했다. 하이브리드는 토요타자동차 계열의 미래형 친환경 파워트레인으로 상징 돼 왔지만 이번 렉서스 브랜드가 외친 ‘하이브리드’는 단순히 파워트레인의 형식에 머무르지 않았다.

렉서스 코리아는 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내에 있는 토요타-렉서스 자동차의 브랜드 체험공간 ‘커넥트투(CONNECT TO)’에서 ‘렉서스 브랜드 포럼’을 열고 렉서스가 추구하는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했다. 렉서스의 방향성은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이었다.

놀라운 것은 렉서스의 청사진에는 적어도 겉으로는 ‘차’가 없다. 그냥 라이프 스타일만 있을 뿐이다. 이날 행사를 위해 렉서스 글로벌에서 인터내셔널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스피로스 포티노스 매니저가 방한했는데, 포티노스는 “일본 도쿄에 있는 ‘렉서스 인터섹트’가 렉서스 브랜드의 방향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렉서스 인터섹트는 현재 도쿄와 두바이, 2곳에만 있고 올 가을 미국 뉴욕에도 개관을 앞두고 있다. ‘렉서스 인터섹트’는 표면적으로는 브랜드 체험공간이다. 그런데 흔히 생각하는 체험공간과는 많이 다르다. 당연히 렉서스 브랜드를 단 다양한 세그먼트의 차들이 전시 돼 있을 것 같지만 전시차는 극도로 자제 돼 있다. 대신 인근 레스토랑과 비교해 비싸지 않은 가격에 만족도 높은 커피와 음식을 판다. 브랜드의 미래 지향적 방향성을 알 수 있는 상징적인 조형물과 예술작품들, 미래 디자인 콘셉트들이 간간이 자리잡아 그 곳이 자동차와 연관 된 장소임을 보여줄 뿐이다.


공식 렉서스 인터섹트는 아니지만 이날 행사가 열린 ‘커넥트투’도 같은 콘셉트 아래 운영 되고 있다. 신차가 출시 될 때 공간 일부분을 할애해 차를 전시하지만 평상시 대부분은 커피를 마시거나 음식을 먹으며 동료들과 또는 사이버상의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 된다.

렉서스가 차를 판매하는 외적인 활동도 돌이켜 보면 일련의 궤가 형성 된다. 렉서스는 자사 브랜드의 차가 작품에 등장하지 않지만 영화 제작을 지원하고, 생뚱맞게 자전거를 디자인 하기도 한다. 공중부양 스케이트보드인 ‘렉서스 호버보드’나 렉서스 스포츠 요트를 만드는가 하면 우주선을 디자인하기도 한다. 아마추어 대상의 디자인 어워드를 열어 기성 자동차 디자이너들과 협업을 주선하기도 한다.


이 같은 일련의 활동들이 결국은 ‘렉서스’라는 브랜드 가치를 높여주는 구실을 하게 되며, 그 활동의 일부분이 자동차로 형상화 된다는 게 렉서스의 브랜드 철학이다. 자동차로 시작했지만 라이프 스타일 전체로 중심을 옮겨가는 시도를 렉서스는 하고 있었다.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을 향한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실험이다.

렉서스 코리아의 요시다 아키히사 사장 또한 ‘Experience Amazing’이라는 렉서스의 태그라인을 소개하면서 “기능을 감성으로, 퍼포먼스를 열정으로, 기술을 상상력으로 바꾸는, 기대를 뛰어넘는 감동을 주겠다”고 말했다.

렉서스 코리아가 이날 예약 판매에 들어간 ‘NEW LC500h’에도 새로운 개념의 하이브리드가 적용 돼 있었다. 이 차는 최대 출력 477마력에 10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한 NEW LC500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그런데 LC500h에는 독특한 변속기가 달려 있다. 일반적으로 하이브리드차에는 CVT(무단변속) 변속기가 장착 되는데 이 변속기는 아무래도 CVT의 특성상 즉각적인 동력 전달면에서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LC500h는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한마디로 CVT에 자동변속기를 일부 접목한 모델로, 이를 통해 10단 자동 변속기와 다를 바가 없는 퍼포먼스를 발휘하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하이브리드가 또 한번의 하이브리드를 감행한 셈이다.

이날 포럼에서 확인한 토요타-렉서스 브랜드의 하이브리드는 완결체가 아니라 여전히 새로운 하이브리드를 도모하고 있는 성장형 시스템이었다.

스피로스 포티노스 매니저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기술은 결국은 미래형 모빌리티로 거론 되고 있는 전기차나 수소연료 전지차의 기반이 되는 기술이다. 미래 자동차의 요구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100c@osen.co.kr

[사진] 스피로스 포티노스 렉서스 글로벌 마케팅 매니저가 NEW LC500h 옆에서 모델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NEW LC500.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