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불후' 옴므, 더 블루 특집 최종 우승…비투비에 설욕[종합]

[OSEN=정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옴므가 더 블루 특집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더 블루 특집에서는 허각 아스트로 황치열 비투비 알리 옴므 박보람 등이 출연해 더 블루의 무대를 꾸몄다. 

첫 타자는 '불후의 명곡'에 두번째로 출연한 아스트로. 아스트로는 '그대와 함께'를 통해 청량한 무대를 꾸몄다. 이어 무대에 오른 박보람은 '혼자만의 비밀'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그 결과 1승의 영광은 아스트로에게 돌아갔다. 아스트로는 명곡판정단으로부터 369표를 받아 두번째 출연만에 첫 1승을 거뒀다. 

이어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한 SG워너비 김용준이 다음 타자로 출격했다. 그는 '사랑하고 있다는 걸'을 열창, 421표를 받아 아스트로를 꺾고 1위에 올랐다. 첫 출연에 고득점을 기록한 김용준은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 타자는 신이 내린 목소리 허각. 허각은 어릴 적부터 자주 불렀던 'Endless Love'를 선곡해서 감성적이고 애절한 무대를 선사했다. 하지만 허각은 김용준의 421표 벽을 넘지 못했다. 

다섯번째 무대를 꾸밀 가수는 알리였다. 김민종의 대표곡 '착한 사랑'을 선곡한 알리는 김민종과 손지창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내는 파워풀한 무대로 인상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에 알리는 428표를 획득하며 김용준을 꺾는데 성공했다. 

다음 무대를 꾸민 옴므는 더블루의 대표 히트곡 '너만을 느끼며'를 선곡했다. 옴므는 더 블루를 연상케 하는 완벽한 가창력과 하모니를 선보이며 모두의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이에 옴므는 432점이라는 고득점을 일궈내며 알리를 꺾었다. 

마지막 가수는 비투비 블루. 이들은 김민종 2집 타이틀곡 '하늘 아래서'를 열창하며 아이돌 보컬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네 멤버의 완벽한 하모니와 애절한 가창력은 모두를 사로잡았으나 옴므의 벽을 넘진 못했다.

이로써 옴므는 비투비 블루와의 두번째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하며 더블루 특집 최종 우승을 거뒀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