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올리브 소녀의 정체는 '에이핑크 막내' 오하영

[OSEN=유지혜 기자] '복면가왕'의 올리브 소녀는 에이핑크 오하영이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MC햄버거에 도전하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는 올리브소녀와 뽀빠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들은 태연과 종현의 노래 '숨소리'를 듀엣으로 열창했다.

뽀빠이는 안정적인 보이스가 인상적이었고, 올리브소녀는 짙은 감성이 담긴 목소리가 박수를 자아냈다. 두 사람은 완벽한 하모니로 이별의 먹먹한 아픔을 표현해냈다. 

연예인판정단인 유영석은 뽀빠이에게 "목소리에 힘이 넘친다. 목소리가 귀족적이다. 가왕전까지 갈 것 같다"고 말했고, 올리브에게는 "노래를 어떻게 잘하는지 잘 아는 비가수인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철과 산다라박은 이와 달리 "올리브소녀는 가수가 맞다"고 반대 의견을 냈다.

올리브소녀는 개인기 시간에 짱구와 맹구의 성대모사를 펼쳤고, 신화의 '와일드아이즈' 안무를 박력있게 소화했다, 뽀빠이는 오광록, 이현우의 성대모사를 했다.

1라운드의 승리를 가져간 복면가수는 뽀빠이였다. 62대 37로 이긴 뽀빠이는 2라운드에 진출했다. 올리브소녀는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를 열창하며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다름아닌 에이핑크의 막내 오하영이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