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 기존 경찰물과 다른 한 가지

[OSEN=최나영 기자] 영화 '청년경찰'(김주환 감독)이 혈기왕성한 청년들의 예측불가 수사를 예고하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기존 경찰물과는 다른 영화가 될 예정이라 흥미를 더한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

본격적인 수사는 학교에서 잠시 외출을 나온 ‘기준’(박서준)과 ‘희열’(강하늘)이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하면서 시작된다. 발 빠르게 범인을 뒤쫓고, 신고도 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증거 부족이라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게 된 이들이 학교에서 배운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직접 수사에 뛰어드는 스토리는 호기심을 한층 자극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청년경찰'은 이러한 설정을 적극 활용하는 스토리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납치 범죄에서 피해자가 살해될 확률이 가장 높은 시간인 ‘크리티컬 아워’를 기준으로 두고 빠르게 움직이는 두 청년은 수사의 세 가지 방법, ‘현장, 물품, 피해자’ 중심의 수사를 펼친다.


이들 나름대로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갈 때 스토리에 대한 흥미는 배가되고, 과연 이들이 납치 사건의 전말을 밝힐 수 있을지에 대한 몰입도 역시 고조된다.

하지만 모든 이론이 실전과 같을 수 없는 법.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맞닥뜨리는 ‘기준’과 ‘희열’의 모습은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여기에 ‘기준’과 ‘희열’이 아직 경찰이 아닌, 경찰대학의 학생이라는 점은 극에 또 다른 재미를 더한다. 이들은 범인을 제압할 장비도 없고, 결정적인 순간에 진짜 경찰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등 한계에 부딪힌다. 두 캐릭터가 겪는 이러한 딜레마는 기존 수사극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것이다. '청년경찰'은 오랜 기간 다양하게 변주해온 경찰 영화 계보에 새로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내달 9일 개봉 예정. /nyc@osen.co.kr

[사진] '청년경찰' 스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