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틱 차기 기대주 민서·유용민, '주간아' 출격 어땠나

[OSEN=정지원 기자]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의 신예 민서와 유용민이 정식 데뷔 전 예능을 통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every1 '주간아이돌'에는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을 필두로 '따르릉'으로 또 한 번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개그맨 김영철, 최근 '시력'을 발표하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차세대 발라더 박재정, 그리고 신예 민서, 유용민이 출연했다.

지난 2015년 Mnet '슈퍼스타K7' 출신인 민서와 유용민은 현재 미스틱에서 실력을 쌓고 있는 차기 기대주로, 매력적인 비주얼과 함께 신인답지 않은 뛰어난 감수성과 가창력을 겸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수지, 백현의 듀엣곡 'Dream(드림)'과 윤종신의 대표곡 'Annie(애니)', '1월부터 6월까지' 등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두 사람은 노래뿐만 아니라 톡톡 튀는 매력과 끼를 발산하며 성공적인 첫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방송 이후 두 사람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민서와 유용민은 향후 완성도 있는 음악과 목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민서는 지난해 6월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의 엔딩곡 '임이 오는 소리'에 참여한 데 이어 2016 '월간 윤종신' 10월호 '처음'과 11월호 '널 사랑한 너' 두 달 연속 가창자로 발탁돼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최근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 9대 던파걸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다.

'슈퍼스타K7'에서 기타 치는 고교생으로 출연한 유용민은 이후 실력을 다듬어 올해 미스틱 음악 플랫폼 LISTEN(리슨)을 통해 자작곡 '낯설어', 'Nobody Knows(노바디 노우즈)'를 선보이며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