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커피 한 잔①] '파수꾼' 김영광 "시즌2 한다면? 휠체어라도 탈래요"

[OSEN=유지혜 기자] 배우 김영광이 지난 11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영광은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잃고 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권력층에 맞서며 정의를 실현하는 집단인 파수꾼의 리더인 장도한 역을 맡아 열연했다. 능글맞고 야망 넘치는 검사와 권력층을 향한 복수심에 불타는 파수꾼 리더를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를 펼친 김영광은 이번 작품으로 많은 극찬을 받았다. 그는 특히 애정을 쏟아준 애청자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파수꾼’에 출연하며 호평을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특히 애정을 쏟아준 분들이 정말 많았다. ‘열심히 시청해서 10% 꼭 넘겨주자’ 이런 분위기가 애청자들 사이에 생겨서 그걸 보며 정말 많이 파이팅할 수 있었다. 스스로도 연기를 만들어가는 재미를 알게 됐다. 작품 끝나면 당분간 일 생각을 안 하게 되는데, 이번엔 그 느낌을 이어서 빨리 또 다른 작품에서 연기를 만들어가고 싶단 생각을 하게 됐다.”

스스로에겐 ‘파수꾼’이 활력이 되는 드라마로 말한 김영광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사 장도한으로 활약하며 초반에는 미스터리한 느낌을 줘야했던 것에 대해 “캐릭터의 간극이 있어 매력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비밀을 안고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그 ‘오리무중’을 연기하는 재미에 푹 빠져있는 듯 했다.



“캐릭터 폭차가 커서 매력이 있었다. 장도한이란 인물이 가진 사건의 퍼즐을 매회 하나씩 수거하는 이야기였다. 그런 캐릭터를 지금까지 한 번도 안 맡아봤고, 잘 해내면 정말 멋있는 캐릭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파수꾼’ 출연을 결정하는 것에 큰 요소가 됐다. 장도한의 진짜 모습이 언제 나올지 모르기도 했고, 연기를 하며 장도한조차 스스로의 진짜 모습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복잡한 면들에 매력을 느꼈다.”

김영광은 특히 ‘파수꾼’으로 두 번째 지상파 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 이에 따른 부담이 있었느냐 물었더니, 그는 성적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그가 가진 부담은 다름 아닌 장도한이란 캐릭터 자체였다. 워낙 의뭉스럽고 정체를 알다가도 모르겠는 연기를 해야 하니 작품 들어가기 전부터 많은 고민을 했다고 그는 말했다.

“성적에 대한 생각은 처음부터 안 했다. 다만 이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은 많이 됐다. 아직 부족한 면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이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 싶었던 거다. 감독님께서 그 걱정을 많이 잡아주셨다. 그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을 마친 것 같다. 시청률은 분명 중요한 요소이지만, 배우란 직업을 함에 있어서 성실함과 진실된 연기를 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



김영광은 ‘파수꾼’ 마지막 회에서 죽는 비극 엔딩을 맞게 된다. 조수지(이시영 역)을 구하기 위해 사건의 범인인 박솔로몬(윤시완 역)과 함께 건물에서 떨어진 것. 시원한 한 방을 기대했던 시청자들에게는 허무한 엔딩이었을 터다. 김영광 또한 새드엔딩에 대해 “시청자들이 많이 아쉬워했을 것 같다. 저 또한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털어놨다.
“시원한 사이다 결말과 범인의 속죄를 예상했던 시청자들이 많았을 것 같다. 저 또한 표현에 있어서 조금 더 했어야 했지 않았나 아쉬움은 있다. 사실 끝나갈 때쯤 감독님께 현장에서 ‘옥상에 구둣발로 서있는 장면 하나만 꼭 찍어달라’고 말했다. 그게 장도한일지 누굴지 모르게끔 말이다. 그럼 더 열린 결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장도한의 죽음이 현실적인 결말이라고 납득했지만, ‘파수꾼’에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던 김영광에게는 그저 아쉬울 따름이었다. “마지막에 그림자라도 나타나길 바랐다”고 입맛을 다시는 김영광의 눈빛에 아쉬움이 가득했다. 마지막 회에서 마치 시즌2를 암시하는 듯한 장면들이 등장했기에, 혹시 시즌2가 나온다면 참여하고 싶냐고 물었더니 김영광은 단번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시즌2가 꼭 나오면 좋을 텐데. 만약 나온다면 장도한이 휠체어 끌고 나오는 것으로라도 출연하고 싶다.(웃음) 장도한이란 캐릭터에 정말 마음이 많이 가고, 저도 모르는 사이에 많이 동화가 됐던 것 같다. 우리끼리도 ‘시즌2가 나온다면 이러저러하게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했다. 나오면 정말 재밌을 것 같다. 제가 안 죽은 걸로 해서 꼭 참여했으면 좋겠다.(웃음)”(Oh!쎈 커피 한 잔②로 이어집니다.)/ yjh0304@osen.co.kr

[사진] 와이드에스컴퍼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