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병호, LHV전 3타수 무안타 1볼넷... 타율 0.245

[OSEN=김태우 기자] 박병호(미네소타)가 전날 3안타의 기세를 잇지 못했다.

박병호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 펜실베니아주 앨런타운의 코카-콜라 파크에서 열린 르하이밸리(필라델피아 산하 트리플A)와의 경기에 선발 4번 1루수로 출전,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탈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할4푼7리에서 2할4푼5리로 조금 떨어졌다.

전날 3안타를 때린 박병호는 이날 4번 타순으로 올라섰다. 2회 첫 타석에서는 상대 선발 좌완 브랜든 르브란츠를 상대로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바깥쪽 빠른 공을 가볍게 밀어쳤으나 힘이 실리지 않으며 중견수 정면으로 갔다.


4회 두 번째 타석은 득점권이었다. 0-2로 뒤진 4회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2B의 유리한 카운트를 잡았으나 풀카운트 승부까지 간 박병호는 르브란츠의 7구째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가운데 빠른 공 승부에서 정타를 만들어내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주자들은 박병호의 삼진 때 이중도루 성공으로 2,3루 기회를 이어갔으나 점수는 없었다.

1-4로 뒤진 6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뜬공에 그쳤다. 르하이밸리 두 번째 투수인 리오스와의 승부에서 1B-2S에 몰린 박병호는 4구째 95마일(153km) 빠른 공을 받아쳤으나 방망이가 밀리며 공이 멀리 뜨지 못했다.

3-4로 뒤진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1사 주자 2루 상황에서 볼넷을 골랐다. 우완 라모스의 변화구 승부에 속지 않고 침착하게 볼넷을 골라 역전주자가 됐다. 하지만 필즈의 3루수 방면 병살타가 나오며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로체스터는 9회 마지막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