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軍에서도 미담 나올듯"..'청년경찰' 강하늘은 사랑둥이

[OSEN=박소영 기자] 박서준은 영화 '청년경찰'에서 호흡을 함께 맞춘 강하늘을 두고 '미담 머신'을 넘어서 '미담 심장'이라고 했다. 아마 심장이 뛰고 있는 한 계속 미담이 쏟아질 거라는 의미였을 터. 입대를 앞둔 강하늘이 '청년경찰'도 훈훈하게 완성했다.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점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청년경찰'은 믿을 거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 기준과 희열이 직접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청춘 수사 액션 버드 무비인 셈.

김주환 감독은 기준으로 분한 박서준과 희열을 연기한 강하늘의 브로맨스 호흡이 '역대급'이라고 자신했다. 다른 성향의 두 배우가 그린 극과 극 캐릭터가 환상적인 결과물로 나왔다는 것. 실제 촬영 내내 어느 때보다 유쾌하고 화기애애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강하늘의 미담이 끊이지 않았다. MC 박경림은 "촬영장에서 인기왕은 누구였나"라고 물었고 박서준과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을 꼽았다. 물론 강하늘은 파트너 박서준을 언급했지만.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에 관해 "현장 여자 스태프들이 정말 좋아했다"고 표현했다.


그도 그럴 것이 강하늘이 현장 스태프들 이름을 일일이 다 외워서 부른 이유에서다. 박서준이 놀랄 정도로 강하늘은 뛰어난 친화력과 상대를 대하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막내 스태프부터 살뜰히 챙겼다고. 강하늘은 "현장에 스태프 리스트가 있어서 외운 것"이라고 겸손하게 웃었다.


그럼에도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은 강하늘에게 크게 고마워했다. 무엇보다 박서준은 입대를 앞둔 강하늘을 두고 "누가 봐도 군 생활을 잘할 것 같다. 사실 군대를 좀 더 일찍 가려고 했는데 영화 홍보를 위해 연기한 걸로 알고 있다. 강하늘에게 정말 고맙다"며 칭찬했다.

강하늘은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유느님' 유재석을 능가하는 미담 연예인으로 손꼽혔다. 그의 착한 마음씨가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고 덕분에 '청년경찰' 결과물 역시 훌륭하다. 파트너와 브로맨스, 제작진과 호흡, 이들의 시너지 효과가 영화로 탄생한 셈.

박서준은 "강하늘이 입대하면 군대에서 어떤 미담이 나올까 궁금하다. 이등병 때는 어떻게 하고 제대한 다음에는 또 사람들을 어떻게 챙길까 궁금하다"며 동생의 성품을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행사 내내 몸둘 바를 몰라하며 멋쩍게 웃었다.

박서준 강하늘의 훈훈한 비주얼과 폭발하는 브로맨스가 가득 담긴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