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백의 신부', '군주', '무도', '수트너' 꺾고 관심도 1위

[OSEN=박소영 기자] tvN '하백의 신부 2017'이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17일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소비자 행동 기반 콘텐츠 영향력 측정 모델 CPI에 따르면 '하백의 신부 2017'은 '쌈 마이웨이'에 이어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2위에 올랐다. 첫 진입과 동시에 쟁쟁한 프로그램을 제치고 2위에 안착해 눈길을 끈다.

특히 '하백의 신부 2017'은 '관심 높은 프로그램' 순위에서 1위를 거머쥐어 막강한 영향력을 입증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신규 프로그램인데도 '군주', '무한도전', '수상한 파트너' 등을 꺾고 정상에 올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쌈 마이웨이'는 3주 연속 CPI 1위를 따내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tv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최무성 "가장 기억 남는 후배? 단연코 박보검" 배우 최무성이 가장 기억에 남는 후배로 배우 박보검을 꼽았다.배우 최무성은 지난...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