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정상회담' 홍혜걸♥여에스더, 대화도 콩트같은 중년 보니하니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여에스더와 홍혜결이 역대급 입담으로 '비정상회담'의 청년 대표들을 사로잡았다.

1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은 여에스더와 홍혜걸이 티격태격 입담으로 정보도 주고 웃음도 선사했다.

여예스더는 남편 홍혜걸이 여자 때문에 의사에서 기자로 전직했다고 폭로했다. 홍혜걸은 의사에서 기자로 진로를 바꾼 이유에 대해 "사람 만나고 글 쓰는 걸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 말을 들은 여예스더는 "사실 그 당시 좋아했던 여자에게 차이고 무언가를 보여주기 위해 최초라는 이름을 위해서 의학전문기자로 진로를 바꾼 것"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선사했다.

홍혜걸은 일본 대표 오오기의 지나친 저체중을 염려했다. 홍혜걸은 "체중은 많이 나가도 안 좋지만, 너무 말라도 안 좋다. 근육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고, 이를 듣던 여에스더는 "체질적으로 안 찌는 사람한테 그렇게 얘기하지 말라"고 말했다.


여에스더는 오오기에게 "홍혜걸씨도 결혼 전에는 불과 65kg였다. 지금은 85kg다"라며 "결혼한 후에 20kg나 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이 들면 저절로 살도 찐다. 아니면 홍혜걸 씨처럼 결혼 잘 하면 살 찔 수 있다"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닉은 "항상 다리가 떨린다. 다리를 떠는 습관이 있다"며 "한국에서는 다리를 떨면 복 나간다는 얘기가 있지 않나.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하지 말라고 하는데, 다리 떨기가 건강에 좋다는 얘기가 있더라"라고 다리 떨기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홍혜걸은 닉의 고민에 대해 대답을 하려던 여에스더를 막고 치고 들어가 폭소를 자아냈다. 홍혜걸은 "그건 건강한 거다. 그런데 하지 불안 증후군에 걸리면 너무 멈추고 싶은데 못 멈추는 경우가 있다. 그럴 때는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감염병을 막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면역력이 높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에스더는 "면역력 향상을 위해서는 잘 먹고 잘 자고 술 많이 안 마시고, 비타민 D가 혈중 농도에 높아야 한다"고 말했고, 홍혜걸은 "먹는 걸로 비타민 D를 섭취하고 싶다면 버섯, 간, 우유, 달걀 노른자 등을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 입담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여에스더와 홍혜걸 부부는 질병 위험 국가에 대한 여행을 금지해야 하느냐를 두고 의견 충돌을 보였다. 홍혜걸은 "경우마다 다른데 예를 들어 1918년 엄청난 독감이 유행했을 경우에는 법으로 금지하는 것이 옳은 것 같은데, 지금은 그 정도는 아니다. 만약에 고립을 시키면 인도주의적이지 않지 않느냐"라고 주장했고, 여에스더는 "인도주의도 중요하지만 주위에 민폐를 끼치면 안된다. 한 나라의 외교부에서 기간을 정해두고 금지하면 된다"라고 맞섰다.
여에스더의 주장에 홍혜걸은 "금지가 과격한 것"이라고 맞대응했고, 여에스더는 "우리 나라도 마찬가지다. 우리 나라에서도 일종의 금지가 있다. 서울에서도 모기예보제가 있다. 불쾌지수가 높아서 모기가 많이 문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홍혜걸의 말에 여에스더는 "남편이 의사이긴 한데 원칙을 안 지키려고 한다"며 "당신 결핵성 늑막염 때문에 우리 애들이 얼마나 고생할 뻔 했느냐"고 폭로했다. 이어 "약 먹고 2주면 전염성이 없어지니까 격리하자고 했는데 아이들한테 뽀뽀하고 그래서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느냐"고 공격해 폭소를 자아냈다./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