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1년만에 용기낸 박유천, 다시 사랑받을 수 있을까

[OSEN=김은애 기자] 박유천이 드디어 침묵을 깼다. 성추문 논란 이후 무려 1년 1개월만에 큰 용기를 낸 것이다.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심경고백글을 게재한 박유천은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많은 듯 했다. 그는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자신이 없었다.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내가 드린 상처보다 어떻게 클 수 있겠나.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그동안 심란했던 마음을 털어놓으면서 진심이 담긴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계 복귀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얼마 전 다락방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다.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고. 근데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며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잡을 수도 없었다.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다. 언젠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귀에 대한 마음을 먹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을 터. 하지만 박유천은 팬들에 대한 미안함에 한발짝 물러서 기다리기로 결정한 듯했다.
그러면서 박유천은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박유천은 9월 결혼한다는 소식이 갑작스레 전해지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박유천은 결혼보다 자신의 사과가 먼저라고 생각했기에 팬들에게 제대로 말하지 못했다고 용서를 구했다. 끝으로 박유천은 "하루 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겠다"며 자신과 예비신부 황하나를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유천은 짧은 심경고백글 속에서 미안하다는 말만 거듭 반복했다. 그만큼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은 마음이 컸을 터. 그는 현실적으로 당장의 복귀가 쉽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팬들을 직접 보고싶다는 재기 의지까지 피력했다.

박유천은 이를 위해 대중의 용서가 필요하다는 걸 잘 알고 있는 듯했다. 이에 소집해제를 약 한 달을 앞두고 사과와 복귀 의사까지 한꺼번에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다행히 박유천의 성폭행 혐의는 무죄로 판결났다. 그동안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려면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여전히 그의 곁에는 많은 팬들이 존재한다. 여기에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까지 전한 가운데 그의 연예계 복귀는 언제쯤 현실화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청년경찰' 박서준 "정우성·이정재의 멋짐은 넘사벽" 박서준이 정우성-이정재의 '케미'를 치켜세웠다. 26일 오전 10시,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