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 하지원 “‘병원선’? 진정성 있는 작품 해야 하는 시기라”


[OSEN=강서정 기자] 배우 하지원이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8월호 커버 화보를 선보였다.

8월말 방영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처음으로 의사 역에 도전하는 하지원은 그만큼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었다. “처음 도전하는 만큼 외과 의사인 송은재가 되기 위해 의학 관련 공부를 많이 하고 있어요. 유튜브를 통해 수술 장면도 찾아보고, 의학 서적도 구입해서 보고 있어요. 바나나에 실 꿰매는 연습도 했어요”며 최근에는 심지어 수술하는 꿈도 꿨을 정도라고.

‘병원선’이라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는, “지금 배우로서 재미나 흥행보다 조금 더 진정성 있는 작품을 해야 하는 시기인 것 같다”는 소신을 밝혔다.


배우들과 작업할 때마다 소위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는 것에 대해 묻자, “일단 상대 배우를 편하게 해주려고 하고, 리액션을 다 받아주는 편이에요. 그리고 상대방이 멋있어야 하는 신에서는 그 사람이 ‘이 세상에서 제일 멋있다’는 눈빛으로 바라봐요. 시청자들은 제가 반하는 눈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그 비결을 이야기했다.

그동안 연기한 수많은 캐릭터 중 가장 아끼는 캐릭터를 한 가지만 고르는 질문에는, 고민 끝에 ‘다모’의 채옥을 선택했다. “그때는 연기는 물론 모든 것이 낯설고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였는데, 촬영 현장의 즐거움을 알게 해준 작품이거든요. 다듬어지지 않은 날 것 같은 느낌이 좋았어요”라고 했다.

아직도 친구들과 집에 모여 DVD로 같이 볼 때가 있는데, 보고 있으면 연기를 하는 게 아닌 그냥 그 속에 살고 있는 자신의 얼굴이 보인다고. /kangsj@osen.co.kr

[사진] 인스타일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