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①]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OSEN=정소영 기자]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1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 2TV '쌈, 마이웨이' 종영 라운드 인터뷰에서는 설희를 연기한 송하윤의 소감을 들어볼 수 있었다.

송하윤은 '쌈, 마이웨이'에서 주만(안재홍 분)과 6년 사귄 여자친구이자 동만(박서준 분)과 애라(김지원 분)의 절친 백설희 역을 맡아 출연했다. 특히 송하윤은 자신과 설희가 비슷한 면이 있다며 "거의 대부분이 많이 비슷했다. 촬영하면서 지인들한테 '너랑 되게 비슷하다'는 연락이 되게 많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설희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서도 "사랑에 올인하는 편이라 그런 부분이 비슷한 것 같다"라며 "개인적으로 설희랑 송하윤 이런 생각 없이 이 역할이 확정되기도 전에 그때부터 이미 푹 빠져있었다. 이건 반드시 내가 해야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이렇게까지 이 역할이 너무 하고 싶었던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극중 그의 6년 남자친구 주만은 인턴 예진(표예진 분)에게 흔들리는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던 바. 송하윤은 그 당시 장면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11부 찍을 때가 제일 마음적으로 아팠었다. 감정신이 많았었다"라며 "방송으로는 덤덤하게 이별을 고하고 덤덤하게 촬영을 했었는데 실제로는 거의 대부분 계속 눈물이 났었다. 예진이 얼굴만 봐도, 재홍이 뒷모습만 봐도 눈물이 났었다. 그때는 주만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났었다"며 울먹였다.

송하윤은 '쌈, 마이웨이'의 대본을 받아들고 설희 캐릭터의 인생을 읽었을 때도 눈물 흘렸다고. 그는 "어린아이 같은 면이 있으면서도 포용력이 넓은 엄마 같은 마음이 있는 이중성이 마음이 짠했던 것 같다. 처음 시놉 받았을 때 설희 인생을 보고 집에서 펑펑 울고 진짜 많이 울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재홍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 만났는데 너무 편하더라. 이미 주만이라는 캐릭터에 몰입해서 그런지 되게 편안하게 첫 리딩하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느낌이 되게 비슷하다"라며 "사실 정봉이 캐릭터는 잘 못봤다"고 덧붙였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최규한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