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전자, 협력사 환경안전 워크샵 개최

[OSEN=강필주 기자] 삼성전자가 18일 수원 광교 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200여개 1·2차 협력사 대표와 환경안전 책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안전 의식 제고를 위한 '협력사 환경안전 워크샵'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샵은 삼성전자 협력사 환경안전 개선 현황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개선 방향에 대해 협력사와 논의하는 자리다. ▲ 협력사 환경안전 지원 정책과 점검결과 공유 ▲ 협력사 환경안전 개선 우수사례 발표 ▲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업장 만들기' 강연 ▲ 향후 개선을 위한 협력사 토론회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매년 화학물질을 사용하는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삼성전자 환경안전 전문가가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개선 활동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는 보다 안전한 협력사 근로환경을 구축하고자 1·2·3차 협력사들과 함께 협력사 환경안전 개선 협의체를 구성하고, 2·3차 협력사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외부 컨설턴트 파견을 통해 현장 점검과 개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7년에는 총 500여개의 1·2·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1차 31개사, 2차 84개사, 3차 22개사 등 총137개사에 대해 점검과 개선 활동을 실시했으며, 워크샵에서는 현재까지의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환경안전 관리를 지원하는 조직을 별도로 구성해 현장 안전환경 개선 활동을 지원하고 노하우도 전수하고 있다. 또 협력사의 환경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전문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환경안전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또 2013년부터 반도체 상주 협력사를 대상으로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letmeou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