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재균 송구 실책+3G 연속 무안타' SF, 3연패

[OSEN=최익래 기자] 샌프란시스코가 최근 3연패, 후반기 1승3패의 부진 속에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자리를 더욱 굳혔다. 황재균의 수비 실책이 빌미가 돼 패했다는 점이 뼈아팠다.

샌프란시스코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 파크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전을 3-5로 패했다. 선발투수 맷 무어가 7이닝 6피안타 4실점(2자책)으로 시즌 10패(3승) 째를 떠안았다.

한편, 황재균은 6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1루수 선발출장이었다. 그러나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최근 3경기 연속 무안타. 시즌 타율은 종전 1할8푼2리에서 1할6푼7리로 떨어졌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509.

황재균은 양 팀이 0-0으로 맞선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조쉬 톰린의 초구를 받아쳐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황재균은 3-1로 앞선 4회 1사 2루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황재균은 볼카운트 1B-1S에서 톰린의 3구 커터(85마일)를 받아쳐 2루수 땅볼을 기록했다. 그 사이 2루주자 브랜든 크로포드는 3루까지 향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실패.

황재균은 3-4로 뒤진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도 3루수 땅볼로 고개를 떨궜다.

처음으로 나선 1루 수비도 들쭉날쭉했다. 클리블랜드 4회 선두타자 프란시스코 린도어는 3루 땅볼을 때려냈다. 타구가 깊은 데다 린도어의 빠른 발을 감안하면 내야 안타가 될 상황. 그러나 3루수 에두아르도 누네스가 무리하게 1루로 던졌다. 송구는 홈 쪽으로 한참 벗어났지만 황재균이 몸을 날려 송구를 잡아냈다. 린도어는 1루에서 살았지만 자칫 2루까지 향할 법한 주자를 막아냈다는 점에서 의미있었다. 린도어는 결국 홈을 밟지 못했다.

그러나 황재균은 6회 무사 2루서 브랜든 가이어의 희생 번트 타구를 잡은 뒤 송구 실책을 범했다. 2루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날 경기 결승점이었다.

샌프란시스코는 3-1로 앞선 5회 투수 무어의 실책으로 동점을 허용했고, 6회 황재균의 실책이 더해지며 후반기 1승3패 부진에 빠졌다. /i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