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청’ 임성은, “부모님, 이름만 들어도 눈물나”

[OSEN=박판석 기자] 오늘 18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영턱스 클럽’ 임성은이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초여름 바캉스 ‘강원 양양’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질 '불타는 청춘'에서는 ‘화제의 새 친구’ 임성은이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성은은 강수지와 함께 방안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가수 활동하는 건 부모님이 허락해주셨냐”는 강수지의 물음에 “열아홉 살 때부터 가수 하고 싶다고 부모님 속을 많이 썩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임성은은 “사실 가장 속 썩인 게 이혼한 일이다“라며 ”언젠가부터 미안한 마음, 감사한 마음에 아빠에서 아버지라고 부르게 됐다“라고 조심스럽게 부모님에 대한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또한 ”부모님의 깊은 사랑을 깨닫고 나니 이제 ‘부모님’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며 부모님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고백, 끝내 눈물을 보여 가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임성은의 아버지가 함께 여행하는 청춘들을 위해 깜짝 선물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받은 청춘들은 감동한 모습을 보였고, 아버님과 전화연결을 통해 감사함을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후문.

‘화제의 새 친구’ 임성은의 부모님을 향한 가슴 뭉클한 고백은 오늘 18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pps2014@osen.co.kr


[사진] '불타는청춘'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