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개봉 OK·공식석상 NO"…엄태웅의 반쪽짜리 복귀

[OSEN=장진리 기자] 성추문 스캔들을 겪었던 엄태웅이 1년 만에 복귀작을 선보이지만, 공식석상에선 나서지 않는다. 작품은 선보이지만, 자숙은 이어가는 반쪽짜리 복귀다.

엄태웅이 원톱 주연을 맡은 영화 '포크레인'(이주형 감독)은 오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언론시사회 등 홍보 일정이 잡혀 있지만, 엄태웅의 모습은 볼 수 없을 예정이다. 원톱 주연이지만 인터뷰 역시 진행하지 않는다. 아직 공식석상에 나설 때가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때문에 '포크레인'은 주연인 엄태웅 없이 이주형 감독이 인터뷰 등 홍보 전면에 나설 예정이다.

'포크레인'은 엄태웅이 지난해 7월 성추문에 휘말린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다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년 전 묻어둔 불편한 진실을 추적하는 내용을 그린다. 심사숙고 끝에 영화가 가진 묵직한 메시지에 끌려 연기 활동에는 복귀했지만, 여전히 엄태웅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엄태웅은 최근 몸담았던 소속사와도 결별을 택했다. 대부분은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 재계약을 위한 논의를 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엄태웅은 부정적인 스캔들로 현재 자숙 중인 터라 본인이 먼저 재계약 없이 전속계약을 그대로 끝내기를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홀로서기에 나선 엄태웅의 모습은 당분간은 공식석상에서는 찾아볼 수 없을 전망. 다만 엄태웅의 부인인 윤혜진의 SNS를 통해서는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엄태웅의 자취를 조금은 느낄 수 있다.


앞서 엄태웅은 지난해 7월 권모 씨로부터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 마사지업소에서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경찰은 조사 결과 엄태웅은 성폭행이 아니라, 성매매를 한 것이라고 사건을 결론짓고, 같은 해 10월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검찰은 엄태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했고, 엄태웅을 성폭행으로 고소한 권모씨는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과 성폭력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받았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