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SA&도로안전공단, 전자문서 도입 협력...고지 실시간 수신

[OSEN=이인환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교통안전공단이 협력을 통해 전자문서 도입 확대에 나선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종이문서 기반 업무의 전자문서 도입 확대를 통한 국민편의와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해 교통안전공단과 “전자문서 이용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8일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실(차관 김용수)에서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 정기검사 사전 안내’를 전자화하고, 이르면 올해 말부터 모바일 메신저 기반으로 공인전자문서 유통서비스를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이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국민이 고지를 실시간으로 직접 수신하고 보관할 수 있어 과오고지 및 지연고지로 인한 과태료 납부 등 국민불편을 해결할 수 있다. 또 연간 약 2000만 건의 종이 사용량, 약 45억 원의 비용절감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안내문의 송수신 정보를 다수의 관련기관이 보관하는 ‘분산 유통증명 기술’을 시범적용해 전담기관에서만 유통이력정보를 저장했던 중앙집중형 체계에 비해 신뢰성과 안정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미래창조과학부에서는 공인전자주소의 유통채널이 다양화될 수 있도록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기본법'상의 ‘공인전자주소의 구성 및 체계 등에 관한 규정’ 등 관련 고시 개정을 준비 중이다.

미래창조과학부에서는 공인전자주소의 구성 및 체계 등과 관련한 고시 개정을 통해 ①공인전자주소를 기존 #주소 뿐만 아니라 이메일, 휴대폰 번호 등 신규 유통플랫폼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개편, ②다양한 유통수단이 진입할 수 있도록 공인전자문서중계자의 시설 및 장비에 대한 세부기준 완화, ③플랫폼 상황에 적합하게 공인전자주소 등록․유통수수료의 공지가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데이터 자산은 4차 산업혁명의 원유이자 엔진”이라며, “종이문서 등 과거 아날로그 방식의 정보들을 디지털化하는 노력을 통해 ‘데이터 디지털화’ 일자리 등 새로운 고용이 창출되고, 데이터 자산의 활용가치도 함께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mcadoo@osen.co.kr

[사진] KISA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