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다시 만난 세계' 죽었던 여진구, 이연희와 12년만에 재회[종합]

[OSEN=조경이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가 생일날 친구를 구하려다가 죽었다. 

19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성해성(여진구)과 정정원(채연)은 졸업앨범 사진을 찍으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풍겼다. 

성해성의 졸업앨범 사진이 영정사진이 됐다. 성해성은 "나는 죽었다. 고등학교 3학년 19살의 나는 죽었다"는 내레이션이 흘러나왔다. 

12년 뒤 정정원(이연희)은 서른 한살의 어른이 됐다. 죽은 성해성의 추모공원에 다녀오던 길, 하늘에 기이한 흰 연기를 보게 됐다. 같은 날 죽었던 성해성도 학교 옥상에서 깨어났고 똑같이 하늘의 흰 연기를 보게 됐다.

옥상에서 내려온 성해성은 자신이 학생들과 다른 과거의 교복을 입고 있다는 것에 놀랐다. 운동장으로 뛰어나온 성해성은 "왜 12년이나 지나버렸지, 그럼 할머니랑 동생들은"이라며 집으로 향했다. 예전에 살던 집에 도착했지만 이미 다들 이사를 간 후였다. 현재 살고 있는 집주인이 성해성을 도둑으로 오해 몸싸움이 일어났다. 성해성은 살짝 밀었지만, 엄청난 괴력을 발휘했다. 

주거침입으로 성해성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정보조회 결과 성해성은 12년 전 사망한 것으로 기록이 나왔다. 조사하던 경찰이 상사이자 성해성의 고등학교 동창인 신호방(이시언)에게 이를 보고 했다. 화장실에서 신호방과 성해성이 우연히 만나게 됐다. 신호방은 자신의 눈을 의심하며 깜짝 놀랐고 급기야 기절했다.

어른이 된 정정원은 레스토랑에서 주방보조 일을 하고 있었다. 파리로 유학을 떠나려고 했던 레스토랑 사장인 차민준 셰프(안재현)이 정정원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차민준은 "불안하고 걱정이 돼서 못가겠더라고. 나 그래서 안 가려고"라고 에둘러 고백을 했다. 하지만 정정원은 이를 눈치채지 못했다. 

정정원은 여전히 성해성을 그리워하며 살고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 성해성은 유명 셰프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정정원과 성해성은 서로에게 호감은 있지만 고백을 하지 못하고 티격태격했다. 

성해성의 생일날. 정정원은 몰래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있었다. 성해성이 아르바이트를 빼고 집 앞으로 간다고 전화를 했다. 정정원은 시간을 벌기 위해 "학교 미술실에 지갑을 놓고 와서 지갑을 가져다달라"고 부탁했다.

혼자 학교로 간 성해성. 미술실에서 같은 반 문제아 한명이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구급차를 불러오겠다며 자전거를 몰고 달렸던 성해성은 교통사고를 당했다. 

12년뒤. 철길을 사이에 두고 어른이 된 정정원과 여전히 고등학교 때 교복을 입고 있는 성해성이 다시 만나게 됐다. 

rookeroo@osne.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