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크리미널' 살인마 리퍼, 손현주 아들 인질 잡았다[종합]

[OSEN=이지영 기자] 손현주의 아들이 인질로 잡혔다.

2일 방송된 tvN '크리미널 마인드'에서는 수년전 공포에 몰아넣엇던 연쇄살인마 리퍼가 부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죽어가고 있는 경찰 간부는 기형을 불러 리퍼 이야기를 한다.

그는 기형에게 "과거 리퍼와 거래를 했다. 수사를 멈추지 않을 경우 내 가족을 해친다고 했다. 하지만 내가 멈추면 내가 살아있는 한 그도 살인을 멈추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는 기형에게 "다음 타겟은 너일 것. 그는 최고만을 노리니까"라고 한다.

얼마 뒤 경찰 간부는 정원에서 살해를 당하고, 며칠 뒤 데이트하던 연인이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거기에는 리퍼의 마지막 희생자의 소지품이 있다. 리퍼는 그 전 희생자에서 획득한 소지품을 다음 살인 현장에 놓아두는 습관이 있다.

경찰 내부에서는 리퍼의 모방범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기형은 리퍼에게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생존자를 찾아간다. 그는 리퍼가 살아났다는 말에 두려워하고, 기형은 다음 타겟이 될 거라는 생각에 그의 주소를 알아낸다.

그날 저녁 리퍼는 기형에게 과거 경찰 간부에게 했던 거래를 제안하고, 기형은 거절한다. 그날 밤 숲으로 캠핑을 왔던 부부가 살해된다. 그 현장을 목격한 그들의 아이들은 살아남지만, 아이들은 충격에 아무말도 하지 않는다.

현준은 고교시절 경찰관인 아버지가 자신의 눈 앞에서 살해되는 이야기를 큰 아이에게 하고, 아이는 울면서 부모님이 죽을 때 무서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현준은 아이를 위로하고, 아이는 범인이 준 거라며 사진 한장을 준다.

사진은 기형의 아내와 아들 사진. 현준은 바로 기형에게 연락하고, 기형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지만 받지 않는다. 그때 발신자 제한 번호로 전화가 오고, 벙인은 기형의 아들과 함께 있다고 해 기형에게 충격을 안겼다.

/ bonbon@osen.co.kr

[사진] '크리미널 마인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