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슈퍼매치] 염기훈, "서울팬, 수원에 많이 오셨으면!" '선전포고'

[OSEN=우충원 기자] "서울팬들, 수원에 많이 찾아 주셨으면"(염기훈)-"슈퍼매치 승리만 생각한다"(윤일록).

수원 삼성과 FC 서울은 오는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올 시즌 3번째 맞대결이자 통산 82번째 슈퍼매치를 펼친다. 국제축구연맹(FIFA)에 소개될 정도로 K리그를 대표하는 라이벌전인 슈퍼매치는 단순히 승패가 중요하지 않다. 상대전적에서는 수원이 35승 25무 30패로 수원이 근소하게 앞선다.

올 시즌 수원과 서울은 2차례 만났다. 3월 5일 서울 홈에서 열린 1차전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하지만 2차전서는 서울이 2-1로 승리를 챙겼다.

수원은 현재 13승 7무 5패 승점 46점으로 K리그 클래식 2위에 올라있다. 선두 전북을 치열하게 추격하고 있다. 지난 FA컵 8강까지 포함하면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은 10승 8무 7패 승점 38점으로 5위에 올라있다. 시즌 초반의 부진을 털어내고 다시 반전을 만들어 내고 있다.


수원과 서울은 도움왕 대결도 펼치고 있다. K리그 최고의 왼발 염기훈은 현재 7도움을 기록중이다. 공격진이 워낙 뛰어나기 때문에 염기훈의 활약도 대단하다.염기훈은 K리그 최초 100도움 및 3년 연속 도움왕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염기훈은 슈퍼매치에만 7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등 서울에 강했다.

윤일록은 현재 도움 10개로 1위에 올라있다. 부상자가 즐비한 서울 공격진에 희망이다. 최근 5경기서 3승 1무 1패를 기록하고 있는 서울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이 바로 윤일록.

염기훈은 "도움왕 3연패는 충분히 할 수 있다.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그동안 도움 해트트릭을 2경기나 작성한 바 있다. 따라서 걱정하지 않는다. 분명 잘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윤일록은 "도움왕에 대한 생각 보다는 매 경기 승리하자는 생각만 갖고 있다. 수원전도 열심히 노력한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가대표 선발과 관련해 윤일록은 "일단 슈퍼매치가 중요하다. 좋은 모습으로 승리를 거두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승리한다는 생각밖에는 없다"고 못 밖았다. 염기훈은 "꼭 국가대표에 가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다. 중요한 것은 슈퍼매치 승리를 통해 전북을 추격한다는 생각이다. 서울만 꺾는다면 우리가 한계단 더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절실하게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던 두 선수는 팬들을 위해 더 강력한 이야기를 했다. 염기훈은 "도움왕은 받아본 사람이나 받는 것이다. 우리가 그동안 아쉬웠던 것이 우리가 서울 원정을 갔을 때 정말 많은 팬들이 갔다. 반면 서울팬들은 우리 경기장에 많이 오시지 않았다. 조심스럽지만 서울팬들께서 수원에 많이 찾아 주셨으면 좋겠다. 슈퍼매치를 뛰어본 선수들만 아는데 팬들의 응원이 정말 중요하다. 정말 짜릿한 기분은 우리만 느낄 수 있다. 서울 팬분들이 빅버드에 많이 오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윤일록은 "슈퍼매치 응원을 위해 관심을 많이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염)기훈형의 말처럼 올해는 내가 받고 앞으로 꾸준히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