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죽사남' 측 "최민수부터 강예원까지, 서로에게 긍정적 영향 준다"

[OSEN=박진영 기자]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최정규 | 극본: 김선희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가 중반에 접어들면서 인물들 간 급변하는 상황과 감정들을 특유의 유쾌한 웃음 코드에 녹여 담아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매회 빵빵 터지는 시원한 웃음으로 무더운 여름 밤 열대야를 잊게 해주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죽어야 사는 남자’가 네 주연 배우들의 촬영 현장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그리고 이소연은 ‘죽어야 사는 남자’의 유쾌한 분위기는 현장에서 나온다는 것을 입증이라도 하듯 서로를 보며 장난을 걸기도 하고 웃음을 지어 보이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인다. 특히 네 배우는 현장에서의 환상적인 찰떡 호흡으로 캐릭터 간의 극강의 케미를 제대로 살리고 있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최민수는 장난기 넘치는 표정과 환한 미소로 현장 분위기를 한층 밝히고 있는가 하면 강예원은 촬영이 쉬는 시간 멍 때리는(?) 귀여운 모습으로 친근한 매력까지 뽐내고 있다. 또한 신성록과 이소연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감정 몰입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들이 연기에 임하는 프로페셔널한 자세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이에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네 배우는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받는다. 이들은 분명 혼자 있을 때도 개성 넘치는 분위기를 뿜어내지만 상대를 만났을 때 더욱 극적인 케미스트리가 발생한다. 드라마가 중반에 접어들면서 네 인물 간의 관계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는데 그 감정 변화에 따라 배우들의 연기도 함께 변화하고 있다. 시청자 분들께서도 드라마를 시청하실 때 이 부분을 염두에 두고 보시면 또 다른 시청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이처럼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그리고 이소연은 비하인드 스틸 공개를 통해 4주 연속 수목 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비결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죽어야 사는 남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