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무한도전' 잭블랙, 이정도면 '명예 무도멤버' 아닙니까

[OSEN=정지원 기자] '무한도전' 잭 블랙이 망가지는 걸 두려워 하지 않는 모습으로 박명수까지 감화시켰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할리우드 진출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미국으로 출국해 '매드맥스' 조지 밀러 감독의 차기작 오디션에 도전했다. 하지만 이 오디션을 진두지휘한 인물은 잭블랙이었고, '무한도전' 멤버들은 아무 것도 모른 채 '아바타 오디션'에 도전했다.

잭블랙은 유재석에게 안경 벗은 뒤 로맨스 연기, 정준하에게 키스 연기, 양세형에게 춤 연기를 주문해 역대급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후 모습을 드러낸 그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재회한 뒤 또 한 번 '꿀잼'을 선사하는데 성공했다.


잭블랙은 1년 반 전 출연한 '무한도전' 당시를 회상하며 ""다른 TV쇼에 출연했을 때보다 더 큰 팬이 생겼다. LA에 가자 나를 보고 '어! 무한도전'이라고 말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그는 오디션을 잘 보는 법을 묻는 질문에 "좋은 오디션은 자신감을 갖고 스스로 즐기는 것이다"며 즉석에서 파이팅을 제안했다. 이들은 '영원한 친구'라는 구호에 맞춰 파이팅을 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잭블랙에게 한복 선물을 전달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잭블랙 역시 자신이 좋아하는 동물 옷 티셔츠를 선물하며 멤버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잭블랙은 12월 개봉하는 영화 후반작업에 바쁜 상황임에도 흔쾌히 시간을 냈다고.

또 잭블랙은 지난 '무한도전'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고요 속의 외침' 게임에 도전했다. K팝 가요를 듣고 그대로 따라하는 포맷의 이 게임을 통해 잭블랙은 레드벨벳, 워너원, 김범수, 임재범의 음악을 완벽히 소화해 '무한도전' 멤버들을 감탄케 했다.

망가지기를 두려워 않고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잭블랙의 모습을 본 '무한도전' 멤버들은 그의 노력에 혀를 내둘렀다. 박명수는 "정말 또 많은 걸 배워간다"고 말했고, 유재석 역시 "정말 우리의 선생님이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