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뭐가 괜찮아"..'아이해' 이유리, 이세상 모든 딸 울린 오열

[OSEN=정소영 기자] 이유리가 아버지를 향한 울분을 터뜨리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악질적인 기사 보도로 인해 파렴치한으로 몰린 윤석(김영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석은 자신과 중희의 기사를 보도한 기자가 아빠분식까지 찾아오자 "인터뷰 안 한다"며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하지만 기자는 변호사인 딸 혜영(이유리 분)이 신분세탁에 공조했다는 소문이 돈다며 이를 위해서는 인터뷰를 하는 게 낫다고 그를 설득했고 이에 넘어간 윤석은 가족들은 모르는 일이라고 인터뷰했다.

이로 인해 윤석은 대중적으로 파렴치한이 됐고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혜영은 "니들만 다치지 않으면 된다"며 괜찮다는 윤석에게 "뭐가 괜찮냐. 뭐가 그렇게 맨날 미안하고 괜찮고 상관없냐. 왜 참고 견디기만 하냐"며 소리쳤다.


이어 그는 "아프면 아프다, 싫면 싫다, 억울하면 억울하다 말하면 안 되냐. 이제 자식 생각 그만 좀 하고 남 생각 좀 그만 하고 아빠부터 생각해라. 억울하고 분하지도 않냐"라며 오열했다. 그동안 늘 자신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윤석에 대한 답답함이 폭발한 것.

또한 혜영은 "그런 아빠를 보는 우리들 마음, 엄마랑 가족들 심정이 어떨지 아빠가 아냐"라며 "아빠는 35년 동안이나 우리 때문에 그렇게 살았는데 왜 우리는 아빠 위해 아무것도 못하게 하냐. 재심 할거야. 무슨 수를 써서 아빠 누명 벗겨낼 거다"라며 변씨네 가족 해결사다운 의지를 다졌다.

그의 말대로 혜영은 기어코 과거 윤석의 사건을 잘 알고 있는 임씨를 찾아 재심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펼쳐질 '사이다 파티'를 예고했다.

이처럼 이 세상 모든 딸들을 눈물 짓게 한 오열 연기뿐 아니라, 변호사 캐릭터에 맞는 똑 부러지는 언변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이유리의 '하드캐리'가 좀처럼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