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둑놈' 기억 찾은 지현우, 서주현과 로맨스 급물살[종합]

[OSEN=정지원 기자]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주현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1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서는 서서히 어린 시절 기억이 돌아오는 장돌목(지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준희(김지훈 분) 강소주(서주현 분)은 벽에 있는 흔적을 보며 살인사건 추리를 시작했고, 그 곳에서 피 얼룩을 찾아냈다. 이후 장돌목은 윤중태(최종환 분)의 모습을 보고 어릴 때 기억을 떠올렸다.

장판수(안길강 분)는 장돌목이 제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기 위해 자신이 누명을 뒤집어쓰고 검사들에게 붙잡혔다. 이후 그는 장돌목을 만나 "난 감옥에 들어가는게 차라리 속 편해. 내가 안고 가는게 나아. 아버지는 죄 많은 인생을 살았다. 이렇게라도 마음에 진 빚을 덜고 싶다"고 말했다.


장돌목은 복잡한 마음으로 집에 돌아오던 중 강소주와 애틋한 데이트를 즐겼다. 장돌목의 그림자를 밟던 강소주는 "나 이제 네 그림자 밟기 시작했어. 조금만 더 느리게 걸어준다면 너와 같이 걷고 싶어"라고 말하며 고백했다.

이에 장돌목은 "아버지 할머니 일 말이야. 너에게 일찍 말 못한 것 미안해. 숨기려 한 건 아닌데 거짓말 한 꼴이 돼버렸네. 사람들에게 뒤통수 맞는 것 너무 아프다고 했었는데. 속이지도 거짓말하지도 말라고 했잖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소주는 "너도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말 못한 것 이해해. 중요한 건 믿고 싶은 내 마음 아닐까? 그리고 그 다음은 내 몫이야"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장돌목은 강소주를 돌려세우며 "춘천 가지마"라고 말했다. 강소주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후 장돌목은 강소주의 도움을 통해 춘천으로 돌아가 자신의 어린시절 기억을 찾게 됐다. 장돌목은 "내가 수현이었어"라고 되뇌며 눈물을 흘렸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